2020년01월2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바이오에피스, SB3(유방암 치료제) 중국 임상3상 착수
현지 환자 200명 대상 오리지널 의약품과 비교 연구 진행
[ 2019년 12월 10일 11시 47분 ]


[데일리메디 임수민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에서 임상시험에 착수하면서 SB3(유방암 치료제)의 본격적인 시장 진출 기대감을 이어가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대표이사 고한승)는 최근 중국보건당국(NMPA, National Medical Products Administration)에서 SB3(성분명: 트라스투주맙, 허셉틴 바이오시밀러)의 임상3상 시험 계획서 IND(Investigational New Drug Application)에 대한 최종 승인을 받았다.
 

내년 1분기 첫 환자 방문이 예정된 이번 임상 3상은 삼성바이오에피스가 중국에서 진행하는 첫 번째 임상으로서, 중국인 유방암 환자 총 208명을 대상으로 한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SB3와 오리지널 제품인 허셉틴 간 안전성, 유효성 지표가 임상적으로 유의미하게 다르지 않다는 것을 증명할 예정이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금년 2월 중국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 캐피탈(C-Bridge Capital, 대표: 푸 웨이)과의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 파트너십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이번 임상은 C-브릿지 캐피탈이 설립한 바이오 기업 ‘에퍼메드 테라퓨틱스(Affamed Therapeutics, 대표 네이든 팡)’와 함께 진행한다.
 

C-브릿지 캐피탈은 2014년 설립된 중국의 대표적인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전 분야에 걸친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향후C-브릿지 캐피탈과 SB3 외에도 SB11 (성분명: 라니비주맙, 루센티스 바이오시밀러), SB12 (성분명: 에쿨리주맙, 솔리리스 바이오시밀러), SB15 (성분명: 애플리버셉트,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에 대한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를 협업하게 될 예정이다.
 

한편, 삼성바이오에피스는 C-브릿지 캐피탈과의 계약에 앞서 금년 1월 중국의 대표 바이오기업인 ‘3S바이오′(대표: 로우 징)와 SB8(성분명 베바시주맙,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등 일부 파이프라인에 대한 마케팅 `11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min0426@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삼성바이오 증거 인멸 혐의 삼성전자 부사장 3명 실형
삼성바이오에피스, 항암제 'SB8' 美판매허가 신청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형배 삼성서울병원 전무
우현구 교수(아주대 의대 생리학교실), 암 전문 국제학술지 카시노제네시스 편집위원
홍성빈 교수(인하대병원 내분비내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을지대병원 간호사회, 을지대 간호학과 학생 장학금 100만원
국립중앙의료원 공공보건의료인력 교육훈련심의위원, 감신·강철환·박훈기 교수 등 10명 위촉
식품의약품안전처 차장 양진영·의료기기안전국장 정용익 外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박종림 바노바기 성형외과 부친상
정영기 교수(아주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모친상
김진수 교수(보라매병원 혈액종양내과) 모친상
박영우 와이바이오로직스 대표·박영대 대한약품 전무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