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1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헬스케어 스타트업 투자 유치 '빈익빈 부익부'
투자자들 '기승전수가' 실망감 확산···동일 모델이면 해외기업 선호
[ 2019년 12월 10일 05시 15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디지털 헬스케어를 중심으로 다양한 헬스케어 스타트업이 출범하고 있지만, 사업화에 난항을 겪으면서 투자자들마저 등을 돌리고 있다는 증언이다.
 
최근 데일리메디와 만난 A의료기기업체 대표는 “헬스케어 분야가 관심의 대상이긴 하지만, 이제는 투자자들도 국내에서 사업이 성장하기 어렵다는 것을 잘 안다”며 “‘어차피 수가도 못 받지 않냐’고 묻기도 한다”고 토로했다.
 
한국지식재산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08년부터 2016년까지 IP5(지식재산 선진 5개국)특허청에 접수된 맞춤형 헬스케어 분야 특허출원 증가율은 연평균 약 15.3%이지만, 같은 기간 동안 한국 특허청에 접수된 특허출원 연평균 증가율은 약 38.7%로 IP5국가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인공지능(AI)과 첨단 ICT 기술 등을 기반으로 하는 헬스케어 제품들은 대부분 연구기술 단계에 머물러 있거나 수가 기준이 뚜렷하지 않아 임상에서는 큰 주목을 받고 있지 못하다.
 
이 같은 흐름을 파악한 국내 투자자들도 투자를 꺼리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A업체 대표는 “해외 학회에서 우리 제품을 선보이면 많은 관심을 받지만 정작 국내에서는 같은 분야라면 해외 스타트업 투자를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최근 대기업들의 해외 벤처 투자도 증가세를 보인다. 일례로 삼성의 경우 벤처투자전문 자회사 삼성벤처투자를 통해 미국의 의료로봇 스타트업인 필로헬스(Pillo Health)의 시리즈A 투자 유치에 참여한 바 있다.
 
현대자동차는 이스라엘 의료정보 분석 전문기업 '엠디고(MDGo)'에 대한 투자를 통해 자사의 커넥티드카에 의료서비스를 탑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벤처투자 확대와 함께 기업들이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을 통한 국내 유망 스타트업 발굴 및 지원에 나서는 것도 사실이나, 업계는 개별 투자자들의 투자 심리 위축을 우려하고 있다. 
 
의료 AI 관련 소프트웨어 제품을 개발하고 있는 B업체 관계자는 “투자자뿐만 아니라 동종업계에서도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몇 해 전부터 여러 기업이 헬스케어 분야에 진출 중이지만 제품화 이후의 전망이 불투명하다는 분위기가 여전해 오히려 이전보다 스타트업 진출이 활발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며 “우리도 ‘기승전수가’ 담론이 익숙해진 셈”이라고 말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현대차·삼성, 국내 헬스케어 스타트업 대신 '해외기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상윤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이정우 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外
명지병원 기획실장 서용성·내과부장 조윤형 교수 外
연세대 의대, 상금 5000만원 제2회 용운의학대상 후보자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신호 동아제약 명예회장·김희중 대한약사회 명예회장·진종환 한신약품 회장
식약처 바이오의약품정책과장 신준수·위해사범중앙조사단장 한운섭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초대 병원장
연세의대 83동기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300만원
박원명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잡지 Mind up 편집위원장
박명인 의계신문 대표이사 장남
정윤순 보건복지부 보험정책과장→국방대학원 교육 파견
광동제약, 제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 1억 상당 후원
경상대병원 신임 병원장 윤철호 교수(재활의학과)
김성범 SB피부과 원장 부친상-김정욱 서울대 치대 교수 장인상
장남식 동양굿모닝영상의학과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