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10세 이상 장수 비결은 '특수면역세포'
日연구팀, 혈액서 확인···"CD4양성 킬러T세포는 평균의 10배"
[ 2019년 11월 14일 07시 54분 ]
(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110세 이상 초 장수자의 혈액에는 보통 사람들에게는 거의 없는 특수한 면역세포가 많이 들어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결과는 장수의 메커니즘을 밝히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이(理)화학연구소와 게이오(慶應)대학 연구팀은 140여명인 일본 국내의 110세 이상 장수 노인 중 건강한 남녀 7명의 혈액을 자세히 조사해 이런 사실을 밝혀냈다고 NHK가 13일 전했다.

분석 결과, 110세 이상 장수자의 혈액에는 암세포 등을 공격하는 면역세포인 '킬러 T세포'가 보통 사람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CD4 양성(陽性) 킬러 T세포'로 불리는 특수한 면역세포는 20~70대 45명의 평균에 비해 대략 10배나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장수하는 사람은 전염병이나 암 등에 대한 면역이 강해 건강을 유지하는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연구팀은 앞으로 'CD4 양성 킬러 T세포'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 국립과학원 회보(PNAS) 온라인판에 발표됐으며 장수 메커니즘 규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성과로 주목받고 있다.
 

연구팀의 하시모토 고스케(橋本浩介) 이화학연구소 생명의과학연구센터 연구원은 "그동안 장수하는 사람의 특징이 분자 수준에서는 거의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제, "장수에 면역세포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 규명하는 연구를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lhy5018@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욱(한림대학교 한강성심병원장) 부친상
김재일 단국대병원장·지영구 단국대 의대 학장
삼진제약 성재랑·조규석·최지현 전무 外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제16회 서재필의학상
노태우 前 대통령 장녀 노소영 관장, 전남대어린이병원 1000만원
김영철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폐암학회 차기 이사장
김은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호흡기내과), 생명나눔 공로상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프레다 린 바이엘코리아 대표이사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