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작성 김용익 건보공단 이사장
영등포남부지사 방문, "건강할 때 연명의료 의사 미리 작성”
[ 2019년 11월 13일 19시 10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 김용익 이사장은 오늘(13일) 11시30분 건보공단 영등포남부지사를 방문해 본인의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했다.


이날 김 이사장은 “오래 전부터 생(生)을 마무리할 때 회복 가능성이 없는데 연명의료를 계속하는 것은 인간 존엄성을 지키면서 죽는 방식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며 작성 동기를 밝혔다.


그는 “건강할 때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연명의료에 관한 본인 의사를 남겨두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이 대부분 임종 직전에 이뤄지는데 그때가 되면 본인이 의식이 없거나 의사표현을 못할 수도 있으므로 미리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통해 본인의 의사를 알리는 것이 현명하다는 판단이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란 19세 이상 성인이 자신의 연명의료 중단 등 결정 및 호스피스에 관한 입장을 직접 문서로 작성하는 것을 말한다.


건보공단은 2018년 2월 연명의료결정제도 시행과 더불어 복지부로부터 사전연명의료의향서 등록기관으로 지정받아 전국 지사에서 사전연명의료의향서 상담 및 등록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전체 등록자 42만명의 63.7%에 해당하는 약 27만명(19.10.31 기준)이 건보공단을 방문, 등록했다.


김용익 이사장은 “연명의료에 대한 자기결정 존중 문화가 전파될 수 있도록 기다려주고 편리하게 등록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라고 밝혔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재일 단국대병원장·지영구 단국대 의대 학장
삼진제약 성재랑·조규석·최지현 전무 外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제16회 서재필의학상
노태우 前 대통령 장녀 노소영 관장, 전남대어린이병원 1000만원
김영철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폐암학회 차기 이사장
김은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호흡기내과), 생명나눔 공로상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프레다 린 바이엘코리아 대표이사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전우택 연세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