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왕진수가 시범사업 참여·노인가산료 신설 추진"
김용범 대한노인의학회 이사장
[ 2019년 11월 11일 05시 54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대한노인의학회가 왕진수가 시범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대한노인의학회 김용범 이사장은 지난 10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개최된 추계학술대회 기자간담회에서 “학회는 회원들 권익이 우선이다. 왕진수가 시범사업에 참여하기 원하는 회원들이 있다면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는 통합돌봄서비스(커뮤니티케어) 도입과 함께 재택의료 활성화를 위한 왕진수가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약 4000여 개 의료기관이 참여 대상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최근 대한의사협회는 "시범사업이 제도 도입 취지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고 있다"며 불참 의사를 밝힌 상황이다.

"의협 불참 방침과 배치되지만 시범사업 참여는 회원 개인 결정 사안"
 
김용범 이사장은 “의협과 대립각을 세운다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사업 참여는 회원 개인의 결정인데 회원들 권익 보호를 위임 받은 것과 마찬가지인 학회가 이를 나서서 반대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학회는 커뮤니티케어 실시에 따른 진료환경 변화에 적극 대응하는 차원서 '노인 가산료' 신설을 적극 어필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용범 이사장은 “회원들에게 우리가 대응해 나가야 할 정책 과제에 대해 알려주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 커뮤니티케어에서 의사가 제일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야 하며, 의사 개인이 아닌 단체로서의 참여가 더 중요하다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왕진 수요도 환자가 많은 의료기관에 쏠림이 생길 수 있고, 근무 후 왕진에 대한 가산 등 실무적인 측면에서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장동익 고문은 “노인 가산료를 최소한 초진 소아가산료 이상으로 책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고문은 “의원급 수입 중 가장 큰 부분인 진찰료 자체도 OECD 국가 중 최저인데, 진료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노인환자 비율이 늘고 있어 개인의원에서 이에 따른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장 고문에 따르면 노인 진찰시 소요되는 시간이 정상 환자보다 3~5배는 길다. 환자들이 관절 질환이 많아 거동이 어려우며, 난청과 청각장애 등으로 대화가 어려워서 진료 자체가 불가능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장 고문은 “소아 환자는 보호자가 있어 오히려 진료가 쉽다. 노인 환자는 진료를 위한 안내조차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사소한 문제 같지만 실제 진료 현장에서는 환자를 제대로 보지 못하는 결정적인 어려움”이라며 “가산료가 있어야 손실 일부라도 보전 가능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복지부 '당혹'···왕진수가 시범사업 확정했는데 의협 '불참'
왕진수가 신설···'8만원·11만5000원' 투트랙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성배 교수(보라매병원 신경외과), 대한골대사학회 JBM 우수논문상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김용철 종근당건강 상무 부친상
장학철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