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7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50세이상 120mmHg 미만 목표 혈압관리, 비용효과성 높아"
김태현 교수, 'Hypertension Seoul 2019'서 28만7120명 분석 결과 발표
[ 2019년 11월 08일 12시 03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50세 이상 심혈관계질환(CVD) 위험이 높은 환자에서 120mmHg 미만을 목표로 한 적극적인 치료(intensive treatment)가 140mmHg을 목표로 한 일반적인 치료(standard treatment)보다 비용효과성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김태현 연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8일 서울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대한고혈압학회 국제학술대회 'Hypertension Seoul 2019'에서  'Cost-effectiveness analysis of intensive blood pressure control in Korea'라는 세션에서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연구는 한국 고혈압 환자 28만7120명의 공단 데이터를 활용했으며, 적극적인 치료를 전략을 삼을 경우 비용효과성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됐다. 단, 뇌졸중 동반 고혈압 환자는 제외됐다.

김태현 교수는 "가장 흔한 만성질환 중 하나인 고혈압은 환자수가 꾸준히 늘어 경제적 부담도 증가하고 있다"며 "이에 건보공단의 데이터를 활용해 적극적인 치료와 일반적인 치료를 비교해 비용을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적극적인 치료를 실시할 경우(1년 주기) 약가가 1.5배 증가했고, 외래 환자 비용은 1.08% 증가해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현 교수는 "비용효과성 분석 결과를 보면 베스트 케이스는 인텐시브 치료가 일반적인 치료보다 5만6350원을 절약할 수 있었다"며 "그래프 값이 낮을수록 경제성이 높다는 점에서 보면 적극적인 치료가 CVD 위험 등을 낮춰 비용효과가 높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경제성평가의 핵심인 ICER값을 보면 일반적인 치료에 비해 최악 사례와 최고 사례를 비교해도 비용 증가가 크지 않았다"며 "이 같은 자료를 근거로 향후 가이드라인을 개발하는 데 중요한 정보가 될 수 있으며, 환자 복약 순응도를 높이기 위한 노력도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혈압 치료, 최고혈압 120~124까지 내려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길안과병원, 올해의 '국제 안과병원'
강민규 질병관리본부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명지병원 곽상금 간호사, 메르스 대응 복지부장관 표창
SK케미칼 Pharma사업부문 조수동 마케팅1본부장·유형준 마케팅2본부장 外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장성욱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 복지부장관상
이경원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응급의학과), 대통령 표창
조현정 비트컴퓨터 회장, '금탑산업훈장'
구본진 동국제약 이사( 광고홍보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