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성범죄 의료인, 지방의료원 임원 '원천 차단'
전재수 의원, '금고 등 실형 집행 종료·면제 후 5년' 내용 담은 개정안 발의
[ 2019년 11월 07일 14시 0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성범죄를 저지른 의료인들이 지방의료원의 임원으로 영전하는 일이 원천 차단될 전망이다.
 
최근 의사에 의한 성범죄 건수가 점진적으로 증가하면서 국민 불안감이 증대되고 있다는 지적에 따른 후속조치로 보인다.
 
전재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지방의료원 설립 및 운영에 관한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단, 개정안은 ‘국가공무원법 개정안’의 의결을 전제로 하는 것으로, 해당 개정안이 의결되지 않거나 수정될 경우에는 이에 맞춰 조정될 것으로 보인다.
 
개정안은 ‘국가공무원법 제33조’ 각 호에 해당하는 사람은 의료원의 임원이 될 수 없도록 결격사유를 강화했다.
 
구체적으로는 금고(禁錮) 이상 실형을 선고 받고 그 집행이 종료·면제된 날부터 5년이 지나지 않은 자, 마찬가지로 금고 이상인 집행유예를 선고 받고 유예기간이 끝난 날부터 2년이 지나지 않은 자, 성범죄로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선고 받고 형 확정 후 5년이 지나지 않은 자 등이 대상이 된다(제11조 제1항).
 
실제로 의료인에 의한 성범죄는 꾸준히 증가세다.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10년 간 의사에 의한 성범죄 검거 건수는 지난 2008년 44건(전체 1만 4415건·0.31%)에서 2017년 137건(전체 3만 1041건·0.44%)으로 늘었다.
 
특히 지난해는 유아인 경조증 발언으로 논란이 된 B 정신과 전문의가 자신이 치료하던 여성 환자와 수차례 성관계를 가진 것으로 밝혀져, 경찰이 위계에 의한 간음이나 성폭력 방지 및 피해자 보호 등에 관한 법 위반을 검토하기도 했다.
 
2017년 국정감사에서도 A 충남대병원 성형외과 교수가 마취환자를 비롯해 간호사·간호조무사·전공의 등을 대상으로 상습적으로 성희롱 및 성추행을 한 사실이 드러나 국민적 공분을 산 바 있다.
 
전 의원은 “최근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성범죄 재범률은 다른 범죄에 비해 높은 수준이어서 성범죄자가 형 집행 후 사회활동을 하는 것에 대한 일반 국민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인원들이 의료원의 임원으로 선임되지 못하도록 해 성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제고하고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성범죄의사 징계 4건, 처분도 솜방망이 '자격정지 한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건하 교수(이대목동병원 신경과), 대한노인신경의학회 학술상
정신 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한반도통일공헌대상
이상헌 교수(고대안암병원 재활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김희정 충남대병원 간호부장, '자랑스런 충대인상'
김재일 단국대병원장·지영구 단국대 의대 학장
삼진제약 성재랑·조규석·최지현 전무 外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제16회 서재필의학상
김영철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폐암학회 차기 이사장
김은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호흡기내과), 생명나눔 공로상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전욱 교수(한림대학교 한강성심병원장) 부친상
김영화 강동소아정신과 원장 시모상
전우택 연세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