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6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요양사 부족 요양원서 80대여성 골절···1심 유죄 2심 '무죄'
법원 "사고 이전 만성골절 있었을 가능성 인정"
[ 2019년 10월 29일 16시 23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노인요양원 입소자가 화장실과 세면장을 이용하다가 넘어져 상해를 입은 사건에 요양원장과 요양보호사에게 업무상 주의의무 위반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해당 환자의 경우 입소 전에 만성골절을 입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이유에서다.
 

27일 대구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허용구)는 환자 관리를 소홀히 한 혐의(업무상과실치상)로 재판에 넘겨진 某 요양원 원장과 요양보호사에게 벌금형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7월 19일 대구 소재 노인요양원에서 80대 여성 A씨가 세면실에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는 약 14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우측 대퇴골 경부의 골절 등의 상해를 입었다.
 

이에 검찰은 거동이 불편한 A씨가 혼자서 화장실로 이동하는 것을 보고도 아무 조치를 취하지 않았으며, 또한 환자 2.5명당 1인의 보호사를 배치해야 하는 인력기준을 위반했다며 이 요양원 보호사와 원장을 기소했다.
 

1심 재판부는 노인요양원 운영자와 요양보호사가 업무상 주의의무를 다하지 않아 피해자가 골절을 입었다며 원장에게 500만원, 보호사에게 200만원 벌금을 선고했다.
 

그러나 2심 재판부 판단은 달랐다.
 

2심 재판부는 대학병원 의료감정 결과 및 A씨 가족 등의 증언을 토대로 A씨가 요양원 입소하기 전에 발생한 만성골절이라는 요양원 측 주장을 받아들였다.
 

의료감정 결과, 대학병원은 A씨 골절이 노인 의료 복지시설 입소하기 2∼3주 전에 발생한 만성골절이라고 판단했다.
 

또 A씨 가족은 "그가 약 1년 전부터 엉덩이를 바닥에 끌면서 이동하는 등 거동이 불편한 모습을 보였다"고 증언했다.
 

이 같은 증언을 토대로 2심 재판부는 "이 사건은 범죄 증명이 없는 상황에 해당하므로 형사소송법 제325조에 따라 피고들에게 무죄를 선고한다"고 판시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건양대병원, 뇌종양·뇌혈관질환 명의 권창영 교수 영입
길병원 병원장 김양우 연임-제1진료부원장 전용순·제2진료부원장 김석영·기획조정실장 엄중식·홍보실장 오진규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기획상임이사 신현웅
한국BMS제약 유재현 전무(혈액암·항암제사업부 총괄)
세브란스병원장 하종원·강남세브란스병원장 송영구·치대병원장 심준성
대항병원, 서동진 간클리닉 원장(前 비에비스 나무병원장) 영입
보건사회연구원 보건정책연구실장 윤강재·보건의료연구센터장 배재용
전북대병원 의생명연구원 채수완 교수, 병원발전 후원금 1000만원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
임성기 한미약품그룹 회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