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백선하교수·서울대병원, 백남기 유족에 5400만원 배상"
법원 "사망진단서 관련 의사 합리적 재량 벗어나면 위법"
[ 2019년 10월 25일 18시 02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에 사인을 ‘병사’로 기재한 주치의와 서울대학교병원에 대해 백씨 유족에게 5400만원을 배상하라는 법원의 화해권고 결정이 내려졌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8부(부장판사 심재남)는 최근 백씨 유족이 서울대병원과 당시 주치의 백선하 교수를 상대로 낸 1억35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재판부는 “사망진단서를 작성할 때 전문가인 의사에게 합리적 재량이 부여되지만, 이를 벗어나면 위법하다고 봐야 한다”며 서울대병원과 백 교수의 책임을 인정했다.

고인의 의료정보를 누설한 의료법 위반 책임 900만원을 포함해 화해권고 금액은 5400만원이다. 유족들과 법률대리인은 이를 받아들일지 여부에 대해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백씨는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집회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고 의식불명이 됐다. 백씨는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입원했었고 이듬해 9월 25일 숨졌다.


당시 서울대병원은 백선하 교수 의견에 따라 백남기씨 사망진단서에 사망 원인을 외부 충격에 따른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해 논란이 일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건보공단 '백남기 농민 의료비 2억6300만원' 손배소 검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경환 대동병원장, 부산의료산업대상 부산시장상
한길안과병원, 올해의 '국제 안과병원'
한화종합연구소, 건양대병원 저소득층 환자 성금 1000만원
강민규 질병관리본부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명지병원 곽상금 간호사, 메르스 대응 복지부장관 표창
SK케미칼 Pharma사업부문 조수동 마케팅1본부장·유형준 마케팅2본부장 外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장성욱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 복지부장관상
구본진 동국제약 이사( 광고홍보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