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1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메르스 접촉 명단 늑장 제출'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들 '무죄'
재판부 "피고인들이 고의로 지연했다고 보기 어렵다"
[ 2019년 10월 24일 18시 13분 ]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사태 당시 환자 접촉자 명단을 보건당국에 늦게 제출해 재판에 넘겨진 삼성서울병원 관계자들이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는 24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당시 삼성서울병원 감염관리실장 김모씨와 감염관리실 파트장 류모씨, 삼성생명공익재단에 각각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전체 접촉자 명단이 완성된 2015년 5월 31일과 명단이 제출된 6월 2일 사이에 연락처가 포함된 명단을 제출하라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가 있었던 것은 확인된다"고 전제했다.

 

하지만 "의료인이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 업무에 단순히 응하지 않거나 성실히 협조하지 않았다고 해서 바로 역학조사를 거부 또는 방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역학조사관이 명단 작성에 관한 명확한 의사를 표시했음에도 방해에 이를 정도로 병원 측이 이를 소홀히 했어야 법 위반"이라고 부연했다.

 

재판부는 "삼성서울병원은 메르스 환자들에 대해 필요한 모니터링을 수행하고, 환자 명단 작성에 적극적으로 협력했다"며 "역학조사관에게 명단 범위와 제출 시기, 창구 등을 문의했고, 명확한 대답을 듣지 못하자 오히려 전체 명단을 임의로 제공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범행 동기와 관련해서도, 보건복지부의 연락방식 등에 피고인들이 불만을 표했고 병원 대책 회의에서 환자 및 가족들의 불안이 늘고 있다는 내용이 논의됐다 하더라도 이를 이유로 명단 제출을 고의로 지연까지 했을 것으로 보긴 어렵다"고 판시했다.


김씨 등은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으로부터 6차례에 걸쳐 '슈퍼전파자'인 14번 환자와 접촉한 사람들의 명단을 제출하라는 요구를 받고서 52시간이 넘어서야 제출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 14번 환자는 메르스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기폭제가 됐다.


이들은 2015년 5월 31일 678명의 접촉자 명단을 작성하고도 117명 명단만 제출하고, 나머지 명단은 이틀이 지난 6월 2일에야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재판에서 "명단 제출을 요구한 접촉자의 범위가 법에 정해진 개념도 아니고, 명단 작성이 얼마나 걸리는지 정해진 바가 없다"며 공소사실을 전체적으로 부인해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bookmania@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메르스와 삼성서울병원, 항소한 복지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20 학술상
국립재활원 기획홍보과장 변루나·장애예방운전지원과장 양진한
한국국제의료협회 제10대 김연수 회장(서울대병원장)
식약처 마약안전기획관 김명호·바이오생약심사부장 박인숙·의약품정책과장 채규한·의료기기정책과장 김유미 外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장 이형훈 外
울산대병원 前 직원 박영실씨, 발전기금 500만원
GC녹십자 허은철·GC녹십자엠에스 안은억 대표이사 재선임 外
강성구 교수(고대안암병원 비뇨의학과), 세계로봇수술연구소 명예교수 위촉
조용문 목동연세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