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8월0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작년 6개월 이상 장기처방 237만건···상급종병 168만건
남인순 의원 “환자 편의 불구 조제약 안전성 우려돼 개선 필요"
[ 2019년 10월 21일 10시 37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지난해 의약품 6개월 이상 장기처방 건수가 237만건을 넘는 것으로 나타나 분할사용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복지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등으로부터 제출 받은 ‘의약품 장기처방 발생 및 조제 현황’에 따르면 6개월 이상 장기처방 한 건수는 2017년 194만건, 지난해 237만건, 올해 상반기 129만건 등 증가 추세다.
 
3개월 이상 장기처방 건수도 2017년 1367만건, 2018년 1597만건이었고 금년 상반기까지 862만건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기준 의료기관 종별 6개월 이상 장기처방 건수는 상급종합병원 168만건(70.6%), 종합병원 54만건(22.7%), 병원급 5만건(2.3%), 의원급 9만건(4.0%) 등으로 대형병원에서 장기처방 비중이 높았다.
 
같은 기간 3개월 이상 장기처방 건수도 상급종합병원 627만건(39.2%), 종합병원 529만건(33.1%), 병원급 91만건(5.7%), 의원급 300만건(18.8%), 보건의료기관 50만건(3.1%) 등으로 집계됐다.
 
남 의원은 “조제약에 대한 안전성을 보장해 의약품에 대한 최선의 복용방법과 최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처방일수를 2개월 이내 등 일정기간 이내로 제한하거나, 필요 시 장기처방에 한해 분할 사용 또는 재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개선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학병원 장기처방, 환자에 없던 병도 생기게 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대 의대학장 겸 의학전문대학원장 유대현·간호대학장 겸 간호대학원장 오의금 外
대한신경외과의사회, 전공의 투쟁기금 1000만원
윤용철 교수(길병원 외상외과), 대한골절학회 공로상
강보승 교수(한양대구리병원 응급의학과) '학교도 병원도 알려주지 않는 술 한 잔의 의학', 2020년 세종도서 교양부문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의료기기심사부장 이정림
데일리메디 접속자 폭증 사이트 지체
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윤재호 교수, 빅데이터 활용 경진대회 최우수상
정종현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한국정신신체의학회 이사장 취임
하승현 과장(명지성모병원 신경과), 서울특별시장 표창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한전공의협의회 투쟁 후원기금 1000만원
김성곤 교수(양산부산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국제알코올중독생의학연구학회 차기 회장
더조은병원, 강북삼성 정화재 교수 영입
최원준 건양대학교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모친상
나용길 세종충남대병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