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능후 장관 "보건복지 분야 국제적 공조 필요"
제3차 G20 보건장관회의 참석…"의약품 접근성 확보 노력" 당부
[ 2019년 10월 20일 15시 19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제3차 G20 보건장관 회의에 참석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보편적 의료보장 관련 우리의 경험을 공유하고,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국제적 공조를 강조했다.

20일 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일본 오카야마에서 열린 이번 회의에는 G20 국가와 초청국, 국제기구 대표들이 참석,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 △인구 고령화 대응 △보건위기 및 항생제 내성 대응과 관련해 논의하고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

박능후 장관은 19일 '보편적 의료보장(UHC)' 관련 논의에서 보건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강조한 G20 보건장관 선언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건강보험제도의 재정안정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과 경험을 소개했다.

또 세계보건기구(WHO)의 의약품 접근성 향상 종합계획(로드맵) 이행 등 의약품 접근성 확보를 위한 각국 및 국제기구의 실천적 노력을 요청했다.


인구고령화 대응과 관련해 우리 정부에서 추진 중인 ‘지역사회 통합돌봄 정책(커뮤니티 케어)’과 ‘치매 국가책임제’를 소개한 후 "보다 나은 정책으로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여러 국가와 활발하게 정책을 공유하고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건위기 및 항생제 내성 대응에 대해선 전 세계적 협력과 대응 필요성을 강조했다. 콩고민주공화국 에볼라 사태에 대한 지원 및 한국, 스웨덴, WHO 공동개최 예정인 '2020년 제3차 항생제 내성 관련 고위급 기술 회의'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
 

박능후 장관은 "어느 한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대응이 어려운 보건복지분야 과제 대책을 함께 논의할 수 있었던 점을 의미있게 생각한다“면서 "보건복지 현안 대응 및 정책 개발에 있어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국 포기 루게릭병 희귀질환치료제 '라디컷'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