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7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025년 매출 1위 '키트루다'···엘리퀴스 2위·휴미라 6위
글로벌데이터 보고서 전망, 레블리미드·옵디보도 상위권
[ 2019년 10월 14일 05시 50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수년간 전세계 의약품 매출 부동의 1위였던 애브비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휴미라’가 2025년도에는 6위로 내려앉게 된다.
 

반면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는 이 시기가 되면 글로벌 의약품 매출 1위 자리에 등극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는 신규 보고서를 통해 2025년 MSD의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는 225억 달러(27조원) 매출을 예상했다.


키트루다는 비소세포폐암 적응증을 필두로 다양한 병용요법과 다수의 적응증 확보를 통해 매출이 지속적으로 증가, MSD의 확실한 효자품목으로 등극하게 될 것이라는 얘기다.


지난해 키트루다는 70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고, 올해 상반기에만 50억달러 이상을 올렸다. 2015년 미국 FDA에서 처음 승인 후 22개 적응증으로 확대했고 1000건 이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보고서는 키트루다에 이어 BMS·화이자의 항응고제(NOAC) 엘리퀴스 187억 달러(22조4000억원), 세엘진의 다발골수종 치료제 레블리미드 124억 달러(14조8000억원) 순으로 전망했다.


BMS의 면역항암제 옵디보는 4위로 120억달러(14조3000억원)의 판매고가 예상됐다. 110억달러(13조1000억원)의 매출로 애브비와 존슨앤존슨의 혈액암 치료제 ‘임브루비카’는 5위권에 자리하게 된다.


6위는 2023년부터 미국 특허 만료로 인해 바이오시밀러 진입이 예상되는 애브비의 ‘휴미라’가 차지했다. 휴미라의 예상매출액은 103억달러(12조2000억원)로 특허만료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매출을 유지할 것으로 점쳐졌다.


특히 휴미라는 지난해 10월 유럽 특허가 끝났지만, 매출액의 약 65%를 차지하는 미국에서 2023년까지 특허가 유지되기 때문에 당분간 독보적인 위치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도 휴미라는 약 209억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어 길리어드의 새로운 HIV 치료제 ‘빅타비’가 10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며 7위를 차지하고, 화이자의 유방암 치료제 '입랜스', 존슨앤드존손의 염증질환 치료제 '스텔라라', 일라이 릴리의 당뇨병 치료제 트루리시티가 각각 90억 달러, 75억 달러, 72억 달러 순으로 매출 10위권 내에 포진할 것으로 전망됐다.


앞선 이벨류에이트파마(EvaluatePharma) 분석 보고서에선 2024년 키트루다가 매출 1위에 올라서고, 휴미라는 2위로 내려 앉을 것으로 집계했다.


이어 엘리퀴스, 옵디보, 임브루비카가 매출 순위 5대 의약품을 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6위부터 10위까지는 입랜스, 레블리미드, 스텔라라, 아일리아, 빅타비 순이 될 것으로 예측했다.


해당 분석에서 전문의약품 매출 총액은 2018년 8270억달러(973조원), 2019년 8430억달러(992조원)에서 향후 5년간 진보된 기술과 헬스의 결합이 현실화되면서 2024년 1조1800억달러(1388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됐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MSD 키트루다, 면역항암제 글로벌시장 '독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성배 교수(보라매병원 신경외과), 대한골대사학회 JBM 우수논문상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장학철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장모상
김호성 신촌세브란스병원 어린이병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