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8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조생식술 아빠 된 남성, 전립선암 발생률 높아"
스웨덴 룬드(Lund) 대학 의대 연구팀
[ 2019년 10월 11일 16시 3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체외수정(IVF) 같은 보조생식술(ART: 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로 아빠가 된 남성은 전립선암 발생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Lund) 대학 의대 중개의학과 생식의학 연구팀이 1994~2014년 사이에 IVF로 아이를 낳은 남성 약 2만1000명과 난자 내 정자 직접 주입술(ICSI: Intracytoplasmic sperm injection)로 아빠가 된 1만5000명이 포함된 총 118만명의 아버지에 관한 조사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0일 보도했다.
 

IVF로 아빠가 된 남성은 정상적으로 자식을 낳은 남성보다 전체적인 전립선암 발병률이 33%, ICSI로 자식을 낳은 남성은 6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야히아 알제바리 연구원이 밝혔다.

ART로 아이를 가진 남성은 정상적으로 아이를 낳은 남성보다 55세 이전에 전립선암 발생 가능성이 2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ICSI로 아빠가 된 남성은 86%, IVF로 아빠가 된 남성은 51% 높았다.
 

보조생식술 자체가 전립선암의 원인이 되거나 전립선암 위험을 높인 것으로는 믿어지지 않으며 기저적인 난임 원인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어떤 형태든 ART에서 남성이 한 일이란 단순히 정액 샘플을 제공한 것 뿐이기 때문이라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다만 연구대상이 된 난임 남성들은 모두 ART로 아이를 낳은 남성들로 ART에 실패한 남성들은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이 이 연구의 한계로 지적됐다.
 

이 연구결과에 대해 영국 임피어리얼 칼리지 런던(ICL)의 내분비내과 전문의 아디티 샤르마 교수는 난임 원인은 약 절반이 정자 기능 저하라면서 이는 전립선암을 포함, 미래에 나타날 질병의 표지일 수 있다고 논평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의학 저널(BMJ: British Medical Journal) 최신호에 실렸다.

난자 내 정자 직접 주입술(ICSI)
난자 내 정자 직접 주입술(ICSI)<<연합뉴스TV 캡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홍윤정 교수(의정부성모병원 신경과), 대한치매학회 2019 우수논문상
차의과대 송행석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지병철 교수, 'KSRM-CHA 학술상'
이영문 교수(아주대 의료인문학), 국립정신건강센터장 취임
박성배 교수(보라매병원 신경외과), 대한골대사학회 JBM 우수논문상
제23대 충남대병원장 윤환중 교수(혈액종양내과)
서울백병원장 오상훈 교수(외과)
유희철·황홍필·정병훈 교수팀(전북대병원 간담췌이식혈관외과), 대한정맥학회 우수연제상
최종희 보건복지부 자립지원과장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장학철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장모상
김용철 종근당건강 상무 부친상
박혜림 국립중앙의료원 간호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