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협 "청와대-한의협 첩약급여화 딜, 국정논단" 강경
최대집 회장, 1300명 의견 모아 감사원에 '국민감사청구'
[ 2019년 10월 11일 12시 18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대한의사협회가 일련의 ‘청와대-대한한의사협회 첩약급여화 딜(Deal)’을 국정논단으로 규정하고 적극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11일 의협은 첫 행보로 감사원에 약 1300명 의견을 모아 국민감사청구를 진행했다.


이날 최대집 회장은 “보건의료 정책은 국민의 건강권과 직결되는 부분으로 안정성과 유효성을 검증받은 건에 대해서만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 그런데 청와대가 이익단체인 한의협과 문케어 찬성을 조건으로 첩약급여화 약속을 했다. 명백한 부패행위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첩약은 비급여로도 존재해서는 안 된다. 근거가 불문명하기 때문이다. 국민들을 생체실험 대상에 놓이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특히 “최혁용 한의협회장은 한의사가 의사를 대체할 수 있는 통합의사가 돼야 한다는 지론을 갖고 있다. 이러한 맥락을 비춰볼 때 첩약급여화 약속은 사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추나요법 급여화 과정에서도 모종의 거래와 유착관계가 있었을 것이라는 의구심도 내비쳤다.


그는 “청와대가 한의협과 정략적 이익을 위해 첩약급여화를 문케어 지지와 맞교환한 것이 사실이라면이는 공익에 대한 중대한 침해행위이자 국정논단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감사청구를 시작으로 검찰 고발을 고민하고 있으며 청와대 시위도 생각 중이다. 이 불편한 문제를 좌시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한 의협은 논란의 중심에 서있는 이진석 청와대 정책조정비서관에 대해서도 검증작업을 거치겠다는 방침이다.


최 회장은 “이진석 비서관은 의협 회원이기도 하다. 윤리위원회에 회부해 징계조치를 내릴수 있는 방법이 있는지 적극적으로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醫 "한의협-청와대 유착의혹, 국민감사청구 추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경환 대동병원장, 부산의료산업대상 부산시장상
한길안과병원, 올해의 '국제 안과병원'
한화종합연구소, 건양대병원 저소득층 환자 성금 1000만원
강민규 질병관리본부 기획조정부장·박기준 복지부 노인지원과장·김대연 소록도병원 내과장
백승운 교수(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학회 회장 취임
박금렬 광주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
조은마디병원, 저소득층 의료비지원금 500만원
박승하 대한의학레이저학회 회장 취임
조상현 교수(인천성모병원 피부과), 대한아토피피부염학회 회장 취임
명지병원 곽상금 간호사, 메르스 대응 복지부장관 표창
SK케미칼 Pharma사업부문 조수동 마케팅1본부장·유형준 마케팅2본부장 外
정창욱‧곽철 서울대병원 비뇨의학과 교수팀, 아태전립선학회 ‘최고 논문상’
장성욱 단국대병원 권역외상센터 교수, 복지부장관상
구본진 동국제약 이사( 광고홍보부)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