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0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년前 검사 결과로 진단서 대충 발급 대학병원 의사
경찰 "치매환자 상대로 정확한 검사 시행하지 않아"
[ 2019년 10월 10일 12시 54분 ]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기자 = 부산 서부경찰서는 치매 검사를 한 것처럼 꾸며 허위 진단서를 발급한 혐의(의료법 위반·허위 진단서 작성)로 부산 한 대학병원 의사 A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2월 치매 환자 B씨를 상대로 치매 검사를 하지 않고도 검사를 한 것처럼 진료기록을 꾸민 뒤 2016년 치매 검사 결과를 그대로 인용해 진단서를 발급한 혐의를 받는다.
 

B씨 가족은 환자 치매 상태가 심해졌는데도 2년 전과 똑같은 검사 결과가 나온 것에 의문을 품고 A씨를 고발했다. 

A씨는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환자 대신 보호자가 약을 처방받으러 온 것으로 알고 검사를 한 것처럼 진료기록을 작성했다"며 대체로 혐의를 인정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osh9981@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