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23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제약사, 식약처 패싱하고 미국 FDA 직행"
김명원 의원 "신약 허가 임상시험 자진철회 5년간 300여 건"
[ 2019년 10월 06일 19시 2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의 늦은 행정 탓에 국내 제약바이오업체들이 국내 임상시험을 포기하고 미국 FDA로 직행하는 현상이 5년간 약 300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명연 의원(자유한국당)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식약처에 의약품 임상시험을 신청했다가 자진 철회한 횟수가 297건이었다.
 
국내 제약바이오업체 10곳 중 1곳은 국내 임상을 포기하는 셈이다.
 
식약처와 미국 FDA에서 수행하는 임상시험은 의약품 개발의 첫 단계다. 신약 개발에 필요한 기술과 물질을 확보한 제약바이오업체는 임상시험을 신청하는데 미국·일본·호주 등 해외에서는 의약품 임상시험 시작되는 ‘승인’까지 한 달 정도 걸리는 반면, 식약처는 1년 넘게 지체되기도 한다.
 
최근 3년 동안 식약처의 임상 승인이 가장 늦게 떨어진 경우는 421일이었고, 임상 1상을 승인받기까지 최대 303일 지체된 사례도 있었다.

임상 1상은 전(全) 임상시험 과정 전체에서 가장 간단한 과정임에도 국제기준에 비춰 봤을 때 식약처 임상에 과도한 기간이 소요되고 있다는 것이다.
 
이의 원인으로는 의약품 심사 인력이 충분히 확보되지 않는 점이 지목된다. 식약처는 의약품 심사를 정상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투입돼야 하는 의사 정원을 25명으로 분석하고 있으나, 현재 재직 중인 의사는 11명으로 절반 이상 미충원 상태다.
 
이에 따라 의약품 심사 속도 저하로 인한 지연은 물론 심사의 질 하락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다.
 
김 의원은 “머지않아 블록버스터급 국산 신약을 만들겠다는 대통령의 공언과는 반대로 식약처는 신약 개발 첫 걸음인 임상 승인마저 제대로 수행하지 못 하고 있다”며 “신약 심사인력을 확보하고 미숙한 행정 관행을 개선해 국내 신약개발 활성화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약·적응증 확대 '심사 전문의' 충원-연봉 1억2000만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경현·오창욱 교수팀(칠곡경북대병원 정형외과), Injury 2019 최우수논문상
질병관리본부 김성순 감염병연구센터장·이주현 자원관리과장
대한신경통증학회, 난치성 통증환자 치료기금 300만원
서울 동대문구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600만원
충남대병원 김지연 진료처장 서리·최승원 기획조정실장·복수경 교육수련실장 外
신승한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2019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생애 첫 연구사업
국립중앙의료원 손민수 과장, 대한정형외과초음파학회 '최우수 학술상'
박능화 교수(울산대병원 내과), 제22회 울산의사대상
김인애 교수(건국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 내과), 2019 대한결핵및호흡기학회 우수 초록상
부산영도병원 재활치료센터, KPNFA 전국학술대회 우수논문상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대통령 표창
김익화 前 경희의료원 행정본부장 장녀
김은철 前 한양대구리병원 운영지원국 선임부장 장남
대한정형외과초음파학회 회장 고상훈(울산대 의대)·학술위원장 박형빈(경상대 의대)·총무 손민수(국립중앙의료원) 취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