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제약사 줄고 의료기기사 늘어난 '리베이트'
적발 금액 의료기기 더 많아···경제적 이익 제공도 '건당 250만원 vs 950만원'
[ 2019년 10월 02일 21시 03분 ]
[데일리메디 한해진 기자] 최근 3년간 불법 리베이트 적발 사례 가운데 제약사 비율은 줄었지만 의료기기업계는 오히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2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제약 및 의료기기업계의 ‘2015~2018 공정경쟁규약에 따른 경제적 이익 제공 현황’을 공개했다.
 
2015~2018년 연도별 불법 리베이트 적발 통보 현황을 살펴본 결과, 의약품 업계는 ▲2015년 30건 ▲2016년 96건 ▲2017년 35건 ▲2018년 27건으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의료기기 업계의 경우 ▲2015년 2건 ▲2016년 8건 ▲2017년 6건 ▲2018년 16건으로 최근 들어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리베이트 금액도 의약품 업계가 ▲2015년 108억원 ▲2016년 220억원 ▲2017년 130억원 ▲2018년 37억원으로 감소한 반면 의료기기 업계는 ▲2015년 3억원 ▲2016년 8억원 ▲2017년 228억원 ▲2018년 128억원으로 과거에 비교했을 때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다.
 
또한 ‘경제적 이익’ 제공 건수와 금액은 모두 늘어났다. 경제적 이익이란 제약·의료기기업계가 학술대회 지원, 기부금, 제품설명회 등 의료인에게 비용을 지원하는 것이다. 
 
제약업계는 ▲2015년 1979억원(8만3962건) ▲2016년 2208억원(8만6911건) ▲2017년 2407억원(9만3459건) ▲2018년 3107억원(12만3962건)으로 지난 4년 간 꾸준히 증가했다.

의료기기업계의 경우 ▲2015년 177억원(1802건)에서 ▲2016년 170억원(1932건)으로 소폭 줄었지만 ▲2017년 209억원(2263건) ▲2018년 249억원(2594건)으로 다시 많아졌다.
 
또한 전체적인 금액과 건수를 살펴봤을때 제약업계가 의료기기업계보다 규모는 컸지만 건당 금액은 제약 250만원, 의료기기 950만원으로 의료기기업계 쪽에서 3.8배 더 많은 금액을 제공했다.
김승희 의원실에서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재구성한 결과, 두 업계는 지난 4년 간 제품설명회에 4175억원에 달하는 금액을 제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제공 금액의 40%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매출 기준으로 한 100대 기업 중에서 경제적 이익 제공 금액을 신고하지 않은 기업이 13곳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미신고 기업을 확인해보니 30위권 내 기업도 3곳이나 포함돼 있었다. 
 
김승희 의원은 "리베이트를 막고 약품과 의료기기 등이 공정한 질서 속에서 유통될 수 있도록 공정경쟁규약을 적용하고 있지만 아직 주요 기업들의 참여도가 미진한 것이 사실이다.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대형 기업들부터 경제적 이익 제공 신고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이끌어내야 한다"고 말했다.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학회 등 경제적 이익 제공 '우회지원' 증가
檢, 의료기기 리베이트 대전 대학병원 의사들 수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