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군병원 군의관 46명 출·퇴근 기록 조작 '무단 이탈'
하태경 의원 "국방부 차원 전군 대상 전수조사 실시" 주장
[ 2019년 10월 02일 15시 55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국군병원에서 의무복무 중인 군의관 46명이 출·퇴근 기록을 조작해 근무지에서 무단이탈 했고, 이중 일부는 민간병원 진료로 경제적 이익을 취득까지 취한 것으로 파악됐다.
 
2일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하태경 의원(바른미래당)이 국방부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군병원 소속 군의관들은 실리콘 지문 위조, 공무원증·RFID(전자태그) 카드 등을 상호 간에 또는 부하에게 맡기는 방식으로 출·퇴근 기록을 조작했다.
 
군의관 총 506명 중 출·퇴근 기록을 조작한 이는 45명(9.1%)이었다. 
 
특히 출·퇴근 기록 조작으로 최장 94일을 무단이탈해 경제적 이득을 취한 경우도 있었다. 국군양주병원에 복무 중이던 군의관 2명(대위)은 실리콘 지문으로 위조 출·퇴근 기록을 남긴 뒤 민간병원에서 7~10개월 진료를 했다.
 
군의관 2명은 각각 1613만원, 1150만원의 이득을 취했다.
 
하 의원은 “현역 단기 복무 장교들에 대한 국방부의 불공정한 관리감독 실태에 분노를 느낄 사병들이 많다”며 “국방부는 전군에서 의무복무 중인 군의관을 대상으로 복무실태를 전수조사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장기간 무단이탈 상황을 방치한 각 부대 책임자들에 대해서도 국방부 차원의 엄중한 경고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학회는 물론 당직·콜대기때도 골프 친 '군의관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의료원 안과병원장 한승한·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장 정준원·강남세브란스병원 내과부장 권혁문 교수 外
대한정형외과의사회, 대구시의사회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500만원
국제성모병원 의무원장 정철운·진료부원장 진병호·기획조정실장 김명곤 교수 外
중앙대의료원 정형외과 과장 송광섭·재활의학과 과장 이갑석 교수(기획조정실장 겸임) 外
복지부 양성일 사회복지정책실장·류근혁 인구정책실장·손영래 대변인
성빈센트병원 의무원장 주진덕·외래진료부장/국제진료센터장 이강문·홍보대외협력실장/산부인과장 윤주희 교수 外
이영준 창원경상대학교병원장(외과)
해운대백병원장 최영균·서울백병원 국제진료센터소장 장석환·상계백병원 중환자실장 김계민 교수 外
대한개원의협의회, 대한의사협회에 코로나19 성금 1000만원
아산사회복지재단, 코로나19 극복 20억원
정춘숙 의원(더불어민주당), 대구·용인 시민들 위해 소정액
국민건강보험공단 신임 상임이사 공모
식품의약품안전처 우영택 대변인 外
양동호 대한혈액투석여과연구회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