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상대 연구진, 새로운 개념 치매 진단키트 개발
혈액·땀·침 등 분비물을 시료로 활용 초기 치매까지 판별 가능
[ 2019년 09월 23일 18시 26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김명옥 경상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치매를 손 쉽게 진단할 수 있는 새로운 개념의 진단키트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치매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통상적으로 PET(양전자 방출 단층촬영)나 인지능력 검사 등을 통해 진단해 왔다.
 
하지만 기존 방법은 치매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 비로소 식별이 가능하고 또 비용이 고가이며 치매 진행정도를 계량화된 지표보다는 정성적으로 표현한다는 한계가 있었다.
 
김 교수팀은 혈액이나 땀 및 침과 같은 간단한 분비물을 시료로, 초기 잠복상태의 치매까지 판별해 내는 조기진단키트를 개발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개인별 맞춤 진단이 가능하도록, miRNA 8종 및 항체 13종 등 총 21종의 바이오마커 개발을 통해 치매진단 정확도를 높였다.
 
본 연구로 개발된 치매 조기진단키트는 민간기업에 이전돼 올해 말 제품화를 목표로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김 교수는 “치매는 사후 치료성격의 정밀의료와 병행해서 조기진단을 바탕으로 선제적인 예방이 강조되는 정밀건강 측면에서도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며 “향후에는 다중오믹스를 활용한 치매극복 연구에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교수팀 연구 결과는 Nature 자매지인 ‘Scientific Reports’ 9월12일자에 게재됐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령사회 그늘 치매···실종 환자 급증 7059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병수 교수(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사랑모아통증의학과의원, 대구가톨릭의대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 조태준 회장 취임
김재규 교수(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제29회 무등의림상
메드트로닉코리아,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
동아제약, 제약계 첫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증진센터 추가 지정
허 탁 교수(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한국로슈 항암제사업부 총괄 크리스토프 위즈너 디렉터 外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 최고 구연상
김영준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대한ITA영상의학회 차기회장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부친상
최영택 최영택신경정신과의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