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법무부, 교도소 근무 공중보건의 충원
공공의료시설 내 ‘수용자 병동’ 설치 등 추진
[ 2019년 09월 16일 12시 0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법무부가 공공의료시설 내 수용자 병동을 설치하고, 공중보건의 충원 등 교소도 내 수용자 건강권 증진을 위한 방안을 추진한다.
 
앞서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가 구금시설 내 의료정책을 개선하라고 권고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법무부는 최근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수용자 건강권 개선안을 내놨다.
 
인권위에 따르면 법무부는 수용자 1차 진료 강화를 위해 올해 공중보건의 숫자를 55명에서 71명으로 늘렸고, 의무관 순회 진료도 확대했다. 법무부는 인사혁신처와 의무관 처우 개선방안을 논의했고, 복지부와는 의료인력 확대 협의 및 의무관 숙직제도·응급환자 대응 체계 구축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성 수용자를 위한 시설 내 의료환경 개선도 이뤄졌다.
 
청주여자교도소에서는 부인과 질환 관련 암 검진이 이뤄지고 있으며 최신 의료기기도 투입됐다. 정신질환 수용자와 관련해서는 외부 초빙 진료와 심리치료를 확대했고, 원격 건강검진센터에 정신과 전문의를 배치하기도 했다.
 
저소득층 수용자에 대한 의료비 지원도 늘려갈 방침이다.
 
교정시설 수용자는 기초생활보장법에 따라 의료급여가 정지되지만, 외부진료 시에는 급여를 받을 수 있도록 복지부와 논의한다.
 
중증질환자를 위해서는 치료 중점 교도소의 의료장비를 강화하고, 복지부 및 국립중앙의료원과 논의해 공공의료시설 안에 수용자 병동 설치도 추진된다.
 
한편, 인권위가 지난 2016년 실시한 구금시설 건강권 실태조사에 따르면 몸이 아픈 경험이 있는 수용자의 37.4%가 ‘의무과 진료 방문이 어렵다’고 답했다. 야간·공휴일에 의료진 면담을 신청한 수용자 중 68.2%는 면담 자체를 하지 못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인권위는 지난해 8월 수용자 1차 진료강화, 야간·공휴일 등에 의료 공백 최소화, 응급 당직의사제도 도입, 여성·저소득층·정신질환자·중증질환자를 비롯한 취약 수용자를 위한 조치 등 구금시설 의료정책 개선을 권고한 바 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사각지대 교도소 수형자 건강 책임집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병수 교수(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사랑모아통증의학과의원, 대구가톨릭의대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 조태준 회장 취임
김재규 교수(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제29회 무등의림상
메드트로닉코리아,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
동아제약, 제약계 첫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증진센터 추가 지정
허 탁 교수(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한국로슈 항암제사업부 총괄 크리스토프 위즈너 디렉터 外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 최고 구연상
김영준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대한ITA영상의학회 차기회장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부친상
최영택 최영택신경정신과의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