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22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기관·제약사 등 개정 채용절차법 소개
김윤진 변호사(법무법인 세승)
[ 2019년 09월 15일 19시 21분 ]
최근 우리 사회에서 채용과정의 공정성이 큰 화두가 되고 있다.

이에 채용절차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 채용절차법’)‘도 직무중심, 블라인드 채용을 목표로 일부 개정돼 지난 717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개정 채용절차법은 상시 30인 이상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 또는 사업장의 채용절차에 적용된다. 일정 규모가 있는 의료기관의 경우 적용 대상이 되므로, 관련 내용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개정 채용절차법의 주요 골자는 다음과 같다.
 
첫째, 법령을 위반해 채용에 관한 부당한 청탁, 압력, 강요 등을 하는 행위 및 채용과 관련한 금전, 물품, 향응 또는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수수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규정이 신설됐다.(법 제4조의2)
 
종래 채용관련 부당 청탁 등은 형법 등에 따라 규율됐으나, 동조 신설로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경우에는 과태료 처분을 부과 받을 수 있게 됐다.(법 제17조 제1)
 
둘째, 구인자가 구직자에 대해 용모체중 등의 신체적 조건, 출신지역혼인여부재산, 직계 존비속 및 형제자매의 학력직업재산 등에 대한 정보를 기재토록 요구하거나 입증자료로 수집해서는 안된다는 규정이 신설됐다.(법 제4조의3)
 
이를 위반하는 경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 따라서 구인자로서는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을 제출하도록 하는 경우 직무 수행에 필요하지 않은 불필요한 개인정보까지 요구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개정법은 신체적 조건을 요구수집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구직자에게 증명사진을 요구할 수는 있을까?
 
결론적으로 사진은 구직자의 동일성 확인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므로 허용된다. 당초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통과한 법률안에서는 기초자료에 사진 부착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나,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면서 금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아울러 종교에 관한 정보도 금지 대상에서 제외됐으므로, 구인자로서는 증명사진 또는 종교에 대한 정보를 요구할 수는 있다.
 
아울러 서울고용노동청은 개정 고용절차법 설명회 자료에서 법 문언상 기초심사자료에 요구수집이 금지된 것이라 해도, 면접 과정을 포함한 채용의 전 과정에서 출신지역 등 개인정보를 요구수집하는 것은 입법 목적에 반한다고 해석했으므로 실무시 이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사회 요구에 발맞춰 법 제도도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다. 일정 규모가 있는 의원으로서는 새로이 시행된 채용절차법의 내용을 숙지해 법 위반 소지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고용노동부 홈페이지에서 개정 채용절차법에 맞춘 표준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양식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이를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도병수 교수(영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회장
사랑모아통증의학과의원, 대구가톨릭의대 발전기금 5000만원
김재정 대한의사협회 명예회장,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대한소아청소년정형외과학회 조태준 회장 취임
김재규 교수(전남대병원 영상의학과), 제29회 무등의림상
메드트로닉코리아, 이상수·장미연·유승록 전무
동아제약, 제약계 첫 한국소비자학회 '소비자대상'
서울대병원, 발달장애인 거점·증진센터 추가 지정
허 탁 교수(전남대병원 응급의학과), 차기 대한응급의학회 이사장
한국로슈 항암제사업부 총괄 크리스토프 위즈너 디렉터 外
조우람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연구학회 최고 구연상
김영준 교수(건국대병원 영상의학과), 대한ITA영상의학회 차기회장
윤도흠 연세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부친상
최영택 최영택신경정신과의원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