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4월0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료기관·제약사 등 개정 채용절차법 소개
김윤진 변호사(법무법인 세승)
[ 2019년 09월 15일 19시 21분 ]
최근 우리 사회에서 채용과정의 공정성이 큰 화두가 되고 있다.

이에 채용절차 공정화에 관한 법률(이하 채용절차법’)‘도 직무중심, 블라인드 채용을 목표로 일부 개정돼 지난 717일부터 본격 시행됐다.
 
개정 채용절차법은 상시 30인 이상의 근로자를 사용하는 사업 또는 사업장의 채용절차에 적용된다. 일정 규모가 있는 의료기관의 경우 적용 대상이 되므로, 관련 내용을 숙지할 필요가 있다.
 
개정 채용절차법의 주요 골자는 다음과 같다.
 
첫째, 법령을 위반해 채용에 관한 부당한 청탁, 압력, 강요 등을 하는 행위 및 채용과 관련한 금전, 물품, 향응 또는 재산상 이익을 제공하거나 수수하는 행위를 금지하는 규정이 신설됐다.(법 제4조의2)
 
종래 채용관련 부당 청탁 등은 형법 등에 따라 규율됐으나, 동조 신설로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 경우에는 과태료 처분을 부과 받을 수 있게 됐다.(법 제17조 제1)
 
둘째, 구인자가 구직자에 대해 용모체중 등의 신체적 조건, 출신지역혼인여부재산, 직계 존비속 및 형제자매의 학력직업재산 등에 대한 정보를 기재토록 요구하거나 입증자료로 수집해서는 안된다는 규정이 신설됐다.(법 제4조의3)
 
이를 위반하는 경우 5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다. 따라서 구인자로서는 이력서, 자기소개서 등을 제출하도록 하는 경우 직무 수행에 필요하지 않은 불필요한 개인정보까지 요구하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개정법은 신체적 조건을 요구수집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그렇다면 구직자에게 증명사진을 요구할 수는 있을까?
 
결론적으로 사진은 구직자의 동일성 확인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므로 허용된다. 당초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를 통과한 법률안에서는 기초자료에 사진 부착도 금지하는 내용이 담겨 있었으나,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하면서 금지 대상에서 제외됐다.
 
아울러 종교에 관한 정보도 금지 대상에서 제외됐으므로, 구인자로서는 증명사진 또는 종교에 대한 정보를 요구할 수는 있다.
 
아울러 서울고용노동청은 개정 고용절차법 설명회 자료에서 법 문언상 기초심사자료에 요구수집이 금지된 것이라 해도, 면접 과정을 포함한 채용의 전 과정에서 출신지역 등 개인정보를 요구수집하는 것은 입법 목적에 반한다고 해석했으므로 실무시 이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
 
사회 요구에 발맞춰 법 제도도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다. 일정 규모가 있는 의원으로서는 새로이 시행된 채용절차법의 내용을 숙지해 법 위반 소지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고용노동부 홈페이지에서 개정 채용절차법에 맞춘 표준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양식을 제공하고 있으므로, 이를 활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환인제약 이원욱·박혜영·박신영·안태훈·신재하·정경준 부장 外
대원제약 오준일 이사(ICT지원부)·김형렬 이사(의약1부) 外
일동제약 조석제 전무(CP관리실장)·김석태 상무(약국영업본부장) 外
이만수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남
세브란스병원 간호국 간호1국장 김창경·간호2국장 김은주
안양윌스기념병원 신승호 부병원장
경희대학교병원 성형외과장 강상윤·치과병원 치과응급실장 이정우 外
한태희 상계백병원 QI실장·김태오 해운대백병원 종합검진센터소장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오세웅 전무·임상개발부문장 임효영 전무 外
김희경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대표이사
이상호 교수(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 후속연구
정명호 교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한국지질동맥경화학회 2020 학술상
국립재활원 기획홍보과장 변루나·장애예방운전지원과장 양진한
한국국제의료협회 제10대 김연수 회장(서울대병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