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6월0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A형간염 급증···주요 원인 ‘오염된 조개젓’ 확인
질병관리본부, 심층 역학조사 결과 발표···"섭취 중단" 권고
[ 2019년 09월 11일 17시 09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올 상반기 국민들을 떨게했던 A형 간염 유행의 주요 요인은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A형 간염 유행의 요인을 오염된 조개젓으로 확인하고,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해 줄 것을 권고했다.
 
지금까지 A형 간염 신고건수는 14214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1818명 대비 약 7.8배 증가했고, 지역별로는 대전, 세종, 충북, 충남 순으로 나타났다.
 
8월까지 확인된 A형 간염 집단발생 26건 조사결과 80.7%에서 조개젓 섭취가 확인됐고, 수거 가능한 18건의 조개젓 검사결과 61.1%에서 A형 간염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다.
 
이중 유전자 분석을 시행한 5건은 환자에서 검출된 바이러스와 조개젓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유전자가 연관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올해 A형 간염 유행은 조개젓이 큰 원인이나 접촉 감염, 확인되지 않은 소규모 음식물에 의한 발생도 가능하므로 적극적 예방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성 확인 시까지 조개젓 섭취를 중지하고, 환자 격리, 접촉자 A형간염 예방접종 등 A형 간염 예방을 위한 조치에 적극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