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국 후보자 딸 논문 부정, '의료법 위반' 논란 확산
“의료인 아닌 고교생이 환자정보 열람, 명백한 위법 행위”
[ 2019년 08월 25일 16시 06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의 논문 부정 의혹이 의료법 위반으로까지 비화되는 양상이다. 의료인이 아닌 고등학생이 환자정보를 다루는 것은 의료법 위반이라는 지적이다.
 
연구대상인 신생아의 부모가 고등학생인 연구자의 연구를 동의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문제가 된 논문은 2009년 3월 대한병리학회지에 게재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 연구다.
 
신생아의 저산소뇌병증 발생 원인 관련 연구로 37명의 환아와 54명의 정상 신생아의 혈액을 채취해 유전자 분석한 내용이다.
 
서울의 대학병원 교수는 SNS에 "인체유래 검체를 대상으로 이뤄진 실험"이라며 "신생아 부모로부터 받았다는 동의서와 단국대병원 기관생명윤리심의위원회가 고등학생을 연구자로 승인했는지 등을 검증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실제 해당 논문은 연구윤리심의(IRB) 승인을 받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한병리학회도 논문 책임저자에게 승인서 제출을 요청한 상태다.
 
또한 연구과정에서 신생아의 저산소뇌병증을 판단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환자정보를 의료인이 아닌 고등학생이 열람했다면 의료법 위반에 해당한다는 지적이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A씨는 "논문을 보면 환아가 뇌병증 기준에 맞는지 일일이 차트를 보고 확인을 해야 하는데 환자정보는 의료인이 아니면 열람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제1저자가 의료인이 아니면 이는 명백한 의료법 위반"이라며 "해당 논문은 어떤 식이든 의료법이나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을 위반하게 돼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 글의 댓글에는 “환자 정보를 찾아보고 진단하는 것은 의사만 하는 게 맞지만, 그 정보들로부터 의과학적 의미를 찾아내고 이를 정리해 논문으로 발표하는 것은 의사가 아닌 다른 사람도 포함될 수 있다”는 반박도 나왔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의학회 "조국 딸 논문, 철저한 규명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2부원장 김은경·교육수련부장 김형식·내과부 소화기내과장 김자경 교수 外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이광열 광주광역시의사회 의장(광산구 수피부과의원) 부친상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
조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