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법인카드 뇌물' 복지부 前 간부, 징역 8년 '확정'
대법원, 원고 청구 기각…"우월적 지위 이용, 죄질 무겁다"
[ 2019년 08월 25일 18시 03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가천대 길병원 측으로부터 수년 간 억대 금품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보건복지부 前 간부가 실형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최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혐의로 기소된 허모(57)씨의 상고심에서 징역 8년에 벌금 4억원, 추징금 3억58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허씨는 2012년 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사업을 담당했으며, 길병원 측으로부터 관련 정보나 편의를 제공해달라는 취지의 부탁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길병원은 2013년 3월 연구중심병원으로 지정됐다.
 
이와 관련, 허씨는 2013년 3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길병원 측으로부터 법인카드를 받아 유흥비, 국내외 호텔 등에 총 3억5800여만원을 사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복지부 고위공무원으로서 병원 관계자들로부터 골프 접대와 법인카드 등을 제공받았다"며 "허씨가 먼저 우월적 지위에서 병원 측에 법인카드를 요구한 점 등에 비춰 죄질이 무겁다"고 지적했다.
 
다만 "연구중심병원 지정 과정 등에서 부정한 업무처리를 했다고 볼 만한 자료가 없다"며 "의사 출신 공무원으로서 닥터헬기 도입과 메르스 사태 대응 등에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2심 재판부 역시 "카드를 쓴 장소나 금액 등을 종합하면 허씨가 사용했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며 1심 판단을 유지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길병원 뇌물 복지부 국장 '징역 8년·벌금 4억'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2부원장 김은경·교육수련부장 김형식·내과부 소화기내과장 김자경 교수 外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이광열 광주광역시의사회 의장(광산구 수피부과의원) 부친상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
조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