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 서울아산 심·뇌혈관병원 색다른 고민
[ 2019년 08월 24일 06시 07분 ]

"심·뇌혈관병원을 표방하는데다 10년 만에 새 건물이 지어진다고 하니 처음에는 대부분의 교수진들이 기대하는 눈치였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딱히 좋아지는 부분이 없어 보이고, 공간도 좁을 것으로 예상되니 진료과 간 미묘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곧 구체적인 설계에 들어갈 텐데 갈등이 표면화되지 않도록 리더십이 필요해 보인다."


국내 최대 서울아산병원이 2021년 감염관리병동, 2023년 심뇌혈관병동 건립을 목표로 잰걸음을 걷고 있지만 심·뇌혈관병동 건립을 놓고 진료과 간 조율이 순탄치 않은 것으로 파악. ‘(가칭)D동 건립추진위원회’가 꾸려져 있지만 의사들을 설득하는 과정이 결코 쉽지 않다는 전언. 병원의 한 교수는 "진료과가 이동해야 한다면 획기적인 유인책이 있거나, 이동 자체가 싫다면 명확한 이유가 있어야 하는데 현 상황을 보면 그 어떤 것도 확정된 것이 없고 불명확하다"며 "과별로 선뜻 결정을 내리기를 꺼려하는 것 같다"고 조심스러운 의견을 피력.
 

이 교수는 "개원 초기 대한민국 의료의 한 획을 그었던 만큼 서울아산병원의 상징성을 감안한다 해도 이번 신축 병동에 많은 눈이 쏠려 있다. 더욱이 스마트병원을 표방하는 등 대한민국 의료를 선도한다는 측면에서 병동 신축은 또 다른 전환점이 될 수 있다"며 "부지 확보가 쉽지 않아 애를 먹었던 점을 상기해 큰 잡음 없이 심뇌혈관병동이 서울아산병원의 도약 날개가 되길 바란다"고 희망.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병원 꿈 '심·뇌혈관병동·감염관리병동' 신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2부원장 김은경·교육수련부장 김형식·내과부 소화기내과장 김자경 교수 外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이광열 광주광역시의사회 의장(광산구 수피부과의원) 부친상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
조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