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리학회 "이재정 경기교육감, '에세이' 발언 불쾌"
"학회지 명예훼손" 반발···단국대 교수에 "논문 기여 2주내 소명" 촉구
[ 2019년 08월 23일 21시 4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인 조모씨가 지난 2009년 대한병리학회지에 등재된 논문의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것과 관련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이재정 경기도교육감과 병리학회 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 22일 이 교육감이 병리학회지에 올린 조씨 논문을 ‘에세이’로 지칭하며 평가절하했고 병리학회는 이를 두고 학술지의 명예를 훼손하고 폄훼했다고 불쾌감을 표하고 나섰다.
 
대한병리학회는 23일 장세진 이사장 명의로 서신문을 발표하고 "학회의 공정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각자 자신들을 합리화하기 위해 학술지 명예를 훼손하고 폄훼하는 말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날 이 교육감이 논란이 된 조모씨 논문을 두고 '에세이'라고 지칭한 것에 대한 공식 반박이다.

병리학회는 "현재 학술지는 현재 국내에서 출판되는 280여개 의약학 분야 학술지 중 최상위급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2009년 당시 전체 의약학 학술지 중 SCIE 등재 학술지는 30개 미만이었고 병리학회지는 SCIE 등재 학술지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입시부정과 연관된 사안을 관리·감독해야 할 위치에 있는 공직자임에도 학술지 논문을 '에세이로 써서 제출하는 보고서'로 간주한다는 표현을 했다"고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병리학회는 "해명 글에서 조차 학술지 등재는 학술지 권위에 따라 결정되는 것이지 저자가 누구냐에 따라 결정되지 않는다고 말했다"며 난색을 표했다.
 
이와 함께 병리학회는 조씨 논문의 책임저자인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장모 교수에게 소명 자료를 내용 증명으로 요청했다.

내용은 ▲공동저자 6명의 논문 공헌도에 대해 CRediT 가이드에 따른 소명 ▲저자 6명 전원이 논문 저자됨과 저자 순서에 대한 합의 여부 ▲본 논문에 기술한 본 연구 관련 기관생명윤리위원회 승인서 ▲본 논문과 관련된 연구 기록물, 원시자료, 연구 일지 등이다.

장 교수가 해명하지 않고 회피할 경우 병리학회는 단국대 총장에게 징계를 권고하거나 논문 투고 금지 3개월을 비롯해 논문 철회까지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한의학회 "조국 딸 논문, 철저한 규명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2부원장 김은경·교육수련부장 김형식·내과부 소화기내과장 김자경 교수 外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이광열 광주광역시의사회 의장(광산구 수피부과의원) 부친상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
조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