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4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종국제도시에 종합병원 설립 시급"
인천 중구청에 1만2289명 서명부 전달, 내달 유치 포럼 개최
[ 2019년 08월 23일 12시 16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상급의료기관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아온 영종국제도시의 병원 유치에 불이 붙을지 관심이다.

인천국제공항 인근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시민유치단(상임대표 박근해, 이춘의)은 지역주민 염원을 담아 작성한 1만2289명의 서명부를 인천 중구(구청장 홍인성)에 지난 8월20일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근 영종국제도시는 인구가 많이 유입되면서 의료서비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으나, 급성기 질환으로 입원할 병원급 이상이 부족해 주민들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영종국제도시에 있는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은 37병상 규모의 영종국제병원이 유일하다. 이 외에는 의원, 치과의원, 한의원 등 48곳, 요양병원 1곳이 운영 중이다.

인천 경제자유구역청 발표에 따르면 영종 국제도시의 인구는 2015년 5월 6만692명에서 2017년 5월 6만5754명, 올해 5월말에는 8만2150명으로 크게 늘어났다.

특히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의료기관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천시장을 지낸 안상수 국회의원은 지난달 주민들과의 간담회에서 “현재 정부의 정책 부재로 인천국제공항 이용자들의 응급상황시 대처방안이 미흡하고, 주민 응급상황 발생시 대처방안이 없어 영종도를 의료취약지역으로 지정해야 한다”는 주민들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서명부 전달을 계기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시민유치단은 중구 T/F팀과 협력해 종합병원 유치 필요성과 당위성을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우선 인천 중구는 오는 9월 26일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를 위한 포럼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의료 및 관련 전문가의 토론을 통해 지역의 응급의료체계를 모색하고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유관기관과 지속적으로 협조해 나갈 계획이다.

홍인성 구청장은 “종합병원 유치는 영종국제도시 주민의 생명권이 달린 문제”라며 “주민 염원이 담긴 서명부와 9월 개최되는 포럼 결과를 토대로 종합병원 유치에 사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보건인프라에 불편을 겪고 있는 영종국제도시 시민들의 상황을 감안해 종합병원 유치를 위해 다각도로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천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유치' 탄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축)용인세브란스병원 2부원장 김은경·교육수련부장 김형식·내과부 소화기내과장 김자경 교수 外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이광열 광주광역시의사회 의장(광산구 수피부과의원) 부친상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
조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