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암 초기 진단 '차세대 액체 생체검사법' 개발
서울대병원-서울공대, "혈액 검사만으로 고형암 진단·예후 전망 가능"
[ 2019년 08월 22일 09시 47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서울대병원 한원식 교수팀과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 연구팀이 함께 암 초기 진단을 위한 차세대 액체 생체검사(Liquid biopsy) 기술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해당 기술은 간단한 혈액검사만으로 유전체 검사를 실시, 고형암에서 유래한 혈중 순환 암세포를 정밀 분석해 고형암을 진단하거나 고형암 환자의 예후를 정밀하게 예측할 수 있다.
 
액체 생체검사는 매우 침습적으로 이뤄졌던 조직검사에 비해 암환자 혈액만으로도 혈중 순환 암세포를 분석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는다. 
 
이번 기술을 개발하는 과정에서 연구팀은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기술(NGS)을 단일 혈중 순환 암세포 분리 기술에 공학적으로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NGS는 2006년 개발된 이래 생명공학, 의학, 약학 등 생물학적 연구 분야는 물론 임상에서 질병의 진단과 처방을 위해 활용되고 있는 기술이다. NGS 개발로 인해 천문학적 비용이 필요했던 인간 유전체 분석이 100만 원의 비용에 가능해졌다. 
 
또한 연구팀은 본 연구의 의학적 적용을 위해 단일 혈중 순환 암세포가 유래한 고형암 관련 정보를 분석된 혈중 순환 암세포에 연결, 기술의 보편성을 시험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교육부의 지원 하에 서울대 공대와 서울대병원 및 생명공학·전자공학·의학 분야 여러 기관들의 다학제 간 융합을 배경으로 이뤄졌다.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권성훈 교수 주도로 제 1저자인 김옥주 박사(㈜셀레믹스), 이대원 박사(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이충원 연구원(서울대학교 공과대학)과 이한별 교수(서울대학교병원), 한원식 교수(서울대학교병원)가 참여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인 권위의 학술지인 스몰(Small) 8월자 전면 표지로 게재됐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장녀
대한의사협회 간호제도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 이상운·간사 박진규 外
대한의사협회 이인식 정보통신이사(건국대병원 재활의학과)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광준 교수(중앙대병원 산부인과),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김재중 서울아산병원 교육부원장 모친상-정혜림 강북삼성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시모상
류혜경 서광병원장·류경주 경영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 모친상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