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5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醫 "조국 딸,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 표기 위조"
의학논문 지도 A교수 윤리委 회부, 단국대도 오늘 연구윤리委 개최
[ 2019년 08월 22일 06시 15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려대 입학 전형과정 중 자기소개서를 통해 인턴십 활동을 게재하는 등 등 경력을 부풀리고 연구윤리 위반으로 문제가 된 병리학회 제출 논문이 입학에 상당한 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부정입학 의혹이 거세지고 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21일 오전 상임이사회를 열고 조 후보자 딸의 논문을 지도한 단국대 의대 A 교수를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키로 의결했다.
 

단국대 역시 22일 연구윤리위원회를 열어 조씨 소속이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로 기재된 것이 ‘부당한 저자 표시’에 해당하는지 등을 포함해 논문의 부정 여부를 논의한다.

 

의협은 현재 해당 논문을 부정연구로 판단하고 있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논문에 중대한 위반사항이 있다고 판단했기에 조씨 의학논문을 지도한 A 교수를 협회 산하 중앙윤리위에 회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한영외고로 표기해야 하는데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으로 표기한 것은 명백한 위조”라며 “그렇게 표기하려면 연구소 소속 연구원이거나 직원이어야 하는데 둘 다 아니다”고 지적했다.

2009년 조씨의 공주대 인턴십 활동에 대한 조사도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공주대 측은 “정당한 절차를 거쳐 조씨를 인턴십에 참여시켰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조씨는 공주대 K 교수가 진행한 3주 인턴십에 참여한 뒤 국제학술대회까지 동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씨는 공주대 인턴 경력도 자소서에 적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조국 후보자 딸 논문 지도교수 윤리委 회부
"조국 후보자 부인이 고교생 딸 논문 참여 문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신 병원장(화순전남대병원), 한반도통일공헌대상
이상헌 교수(고대안암병원 재활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김희정 충남대병원 간호부장, '자랑스런 충대인상'
김재일 단국대병원장·지영구 단국대 의대 학장
삼진제약 성재랑·조규석·최지현 전무 外
이길여 가천대학교 총장, 제16회 서재필의학상
김영철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호흡기내과), 폐암학회 차기 이사장
김은진 교수(대구가톨릭대병원 호흡기내과), 생명나눔 공로상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전욱 교수(한림대학교 한강성심병원장) 부친상
전우택 연세대 의대 교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