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0월1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능후 장관 "간호사-간무사, 서로 인정하고 권익 존중"
19일 국회서 답변, 최도자 의원 대표 발의 '의료법 개정안' 계류
[ 2019년 08월 20일 10시 5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간호조무사단체 법정단체化를 두고 대한간호협회(간협)와 대한간호조무사협회(간무협)이 반목을 거듭하고 있는 가운데, 복지부가 양측이 서로를 인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2018 회계연도 결산안 상정 및 현안 질의’에서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사진]은 “간호사와 간호조무사 간 직역 갈등은 모두 알고 있는 문제”라며 “서로를 인정하고 권익을 상호존중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는 오제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간호사와 간무사 간 갈등이 격화되고 있다고 지적한 데 따른 답변이다.
 
오 의원은 “최근 간무협 법정단체화를 두고 간호사와 간무사간 갈등이 커지고 있다”며 “간호사와 간무사의 현장 활동 인력은 차이가 없는데 간무사는 법정단체가 없다. 정부가 각자 몫을 인정하는 방안을 내놔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향후 입법과정에서 복지부가 양측 갈등을 최소화시킬 수 있는 방안 등 어떤 대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린다.

한편,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간무협 법정단체 인정 내용을 골자로 하는 의료법 개정안은 복지위에 계류 중에 있다.
 
박 장관은 “양측이 서로를 인정하는 방향으로 정책을 설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간호사-간호조무사 '따뜻한 동행(同行)' 불가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류혜경 서광병원장·류경주 경영원장·류상욱 정형외과 원장·류상완 순천성가롤로병원 흉부외과 과장 모친상
이영상 박사(정형외과), 분당제생병원 제9대 병원장
김선현 교수(국제성모병원 가정의학과),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이은아 원장(헤븐리병원), 대한신경과의사회장 연임
이규일 삼진제약 영업부 이사 장녀
종근당고촌재단,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 희망멘토링 부문 보건복지부장관상
삼일제약 티어실원스, 디지털 인공지능(AI) 솔루션 분야 '대상'
제1회 윤광열 약학공로상, 서울대 약대 이상섭 명예교수-제12회 윤광열 약학상, 한양대 약대 최한곤 교수
김광준 교수(중앙대병원 산부인과), 제14회 임산부의 날 국무총리 표창
김경식(연세의대 외과학)·박경수(서울의대 내과학)·박형욱(단국의대 인문사회의학)·오주형(경희의대 영상의학)교수 外,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外
대한의학회 JKMS 우수 심사자상 강지영·염준섭 교수 外-임상진료지침 우수평가상 오무경 원장·장유진 교수
서인진 간호사(울산대병원 권역호스피스센터), 복지부장관 표창
박영철 고려대 의대 명예교수 별세
박혜진 메디사랑의원 소아과 전문의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