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신흥무관학교·신간회 등 세브란스 출신 '독립유공자'
연세의료원, 김찬두·안사영 등 포함 알려지지 않은 인사 행적 파악
[ 2019년 08월 19일 04시 52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정부가 광복 제74주년을 맞아 세브란스 출신 독립운동가 서영완·전홍기 등을 독립운동유공자로 추서한 가운데, 연세의료원 내부에서는 이들 외에도 독립운동에 관여한 학생 등이 더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특히 신흥무관학교에서 군의과장을 맡거나 신간회 활동에 관여한 인물 등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이가 주목된다.
 
18일 연세의료원에 따르면 의료원 내부에서는 독립운동에 관여한 세브란스 출신 인사로 김찬두·안사영·이원재등을 꼽았다.
 
지난 1922년 세브란스의원을 졸업한 김찬두[왼쪽 첫 번째]는 1919년 3월 1일 오후 3시경 종로 1정목에서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는 군중들과 합류해 우미관 앞까지 행진하다가 체포됐다. 그는 출판법 및 보안법 위반으로 같은 해 8월 30일 경성지방법원의 공판에 넘겨져, 다음달 6일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3년(미결구류일수 90일 산입) 선고를 받고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듬해인 5월 9일 서울 시내 학생과 전국 지방출신 재경학생 800여명이 ▲조선 학생 친목과 단결 ▲조선 물산 장려 ▲지방분열 타파 등을 내세우고 ‘조선학생대회’를 조직했을 때 부회장으로 당선됐다.
 
1917년 세브란스의전을 졸업한 안사영[왼쪽 두 번째]은 1919년 4월 조직된 한족회에 가담했고, 신흥무관학교에서 군의과장을 맡았다.
 
이후 산하 신제의원(新濟病院)의 원장을 역임했다. 안사영은 1920년께 일본 경찰에 검거돼 안동영사관에 넘겨졌는데, 당시에는 일본 경찰에 의해 신흥무관학교를 비롯해 서간도의 독립운동이 한 차례 큰 타격을 입었다.
 
1914년 세브란스의전을 졸업한 이원재[왼쪽 세 번째]는 임시정부 국무총리였던 노백린(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 수훈)의 사위이자 원산 3·1운동을 주도한 아버지 이가순(1990년 건국훈장 애족장 수훈)의 아들이었기 때문에, 일제의 감시가 상당했다. 그 역시 1920년대 후반에 좌우익 세력이 합작해 결성된 항일단체인 ‘신간회’ 강릉지회 회장으로 선출돼 1929년까지 회장직을 유지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인문사회의학교실 의사학과 관계자는 “신흥무관학교, 조선독립신문 발간 등 이외에도 아직 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한 세브란스 출신 독립운동가들이 많이 있다"며 "이분들이 독립운동유공자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부, 세브란스의전 출신 서영완·전홍기→독립운동 유공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조준 건국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