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9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녹색병원, 영화계 종사자 의료서비스 지원
[ 2019년 08월 18일 16시 17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녹색병원(병원장 임상혁)은 최근 한국영화감독조합(대표 민규동, 윤제균)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측은 효율적인 사업추진과 의료지원체계를 구축해 상생 발전을 모색할 예정이다.


녹색병원은 한국영화계 종사자 건강 지킴이로 ▲진료와 수술 시 최선의 서비스 제공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진료서비스 제공 ▲환자 의뢰 시 혜택 제공 등을 지원한다.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영화계에 종사하는 스태프들의 처우개선과 한국 영화계의 저변 확대를 위한 다양한 사업 및 합리적인 영화제작 시스템을 구축 중이다.


한편, 녹색병원은 서울시로부터 ‘산재, 직업병 및 인권침해 피해자 지원을 위한 안전망병원’으로 지정돼도 적절한 돌봄과 치료를 받지 못하는 환자에게 기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