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1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차바이오텍, 올 상반기 역대 최대 순익 560억 달성
전년 동기대비 2배 넘는 성과 등 금년 전반기 매출 2614억
[ 2019년 08월 16일 16시 05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차바이오텍(대표 오상훈)이 2019년 상반기에 연결 기준 사상 최대 순이익을 달성했다.
 
차바이오텍은 최근 연결재무제표 기준 상반기 누적 매출액 2614억원,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47억원과 56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상반기 순이익의 2배가 넘는 규모다.
 
연결기준으로 올 상반기 역대 최대 순이익은 지난 6월 진행한 AIRM(일본 아스텔라스 자회사)와의 합작법인 지분 및 기술 양도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차바이오텍의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266억원(11%) 늘어났다. 
 
영업이익47억원은 미국병원 신규투자, 호주 신규클리닉 투자, 싱가포르 메디컬그룹 인수 등 해외의료 네트워크 확대 및 신규 투자에 따른 일시적인 비용 증가로 인한 것이다.
 
차바이오텍의 별도제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145억원, 영업이익은 -14억원, 순이익은 476억원이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제대혈, 생물소재, IT서비스 등 사업부문 실적이 호조를 보여 전년동기 대비 11% 성장했으나, 지정 회계감사 및 내부 회계 프로세스 개선 비용 등 외부용역 비용이 증가함에 따라 영업손실금액 14억원이 발생했다.
 
향후 차바이오텍은 연구개발에 집중해 세포치료제 개발 및 제품 상용화 속도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더불어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역량을 활용한 CDMO사업, 해외클리닉 컨설팅 등 신규사업을 확대해 안정적인 사업구조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오상훈 대표는 “차바이오텍은 꾸준히 연구개발에 임하고 있으며, 상반기 일본 아스텔라스 자회사와의 합작법인 지분 및 기술 양도를 진행하는 등 기술 우수성을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집중적인 R&D투자로 세포치료제의 조기 상용화를 실현하고 기술 경쟁력 기반의 수익 창출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바이오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 주영수·공공보건의료연구소 연구조정실장 민혜숙·진료부장 주성홍 外
삼성서울병원, ISO27701 인증(국제표준 개인정보보호) 획득
이종국 국립공주병원장
인제의대 박선철·충남의대 조철현 교수, 환인정신의학상
정호영 경북대병원장, 대한위암학회 회장
보건산업진흥원 미래정책지원본부 정명진·산업진흥본부 엄보영 위원 外 승진 인사
경희의대 동문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청주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500만원
대한요로생식기감염학회 회장에 김태형 교수(중앙대병원 비뇨의학과)
대한의사협회 신임 대변인 김대하(홍보이사)
계명대동산병원 바이오브레인융합연구팀, 한국연구재단 기본연구사업
아주대의료원 생리학교실,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실지원사업
김교웅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 위원장(前 구로구의사회장) 빙모상
권이혁 前 보건사회부 장관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