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외부인, 수술실·분만실·중환자실 출입 '엄격 제한'
복지부, 의료법 개정안 입법예고···종병 2317곳 비상벨·보안인력 의무화
[ 2019년 08월 16일 12시 00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환자, 의료인이 아닌 사람이 수술실, 분만실, 중환자실 등에 출입하려면 의료기관 장의 승인을 받고 위생 등 출입에 관한 교육을 받아야 한다.
 

100병상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에 경찰과 연결된 비상벨과 1명 이상의 보안인력 설치가 의무화된다. 정신의료기관도 정신건강복지법을 따른 보안장비 및 인력 기준을 갖춰야 한다. 


보건복지부는 수술실 등의 출입기준과 불합리한 규제 등을 개선하는 내용의 의료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16일부터 9월 24일까지 입법예고 한다고 밝혔다.


이번 입법예고는 수술실 등의 출입기준을 정하고 의료기관 내 보안장비 설치 및 인력 배치기준의 근거를 마련한 ‘의료법 일부개정안’이 오는 10월 24일부터 시행되는데 따른 조치다.


우선 환자, 의료인 등이 아닌 사람이 수술실 등에 출입하려면 의료기관 장의 승인을 받고, 위생 등 출입에 관한 교육을 받아야 한다.


또 의료기관의 장은 수술실·분만실·중환자실에 출입한 사람의 이름, 출입목적, 승인 사항(승인이 필요한 사람만)을 기록하고 1년간 보관해야 한다.


복지부는 “지금까지는 수술실․분만실․중환자실에 출입하는 사람에 대한 제한기준이 없어 환자 감염위험 등의 우려가 컸다”면서 “앞으로는 의료행위가 이뤄지는 동안 출입이 허용되지 않은 외부인은 출입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100병상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에 비상벨 설치와 보안인력 배치 규정도 마련된다.


개정 사항은 고(故) 임세원 교수 사망 계기로 관계부처 합동으로 올해 4월 마련, 발표한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방안 후속 조치에 따른 것이다.


지금까지는 의료인 등에 대한 폭력 등 비상 상황이 발생해도 경찰청과 연결된 비상벨이 설치돼 있지 않고 보안인력도 배치되지 않았다. 따라서 초기 긴급한 대응이 어려웠다.


대한병원협회 조사결과 올해 2월 기준 비상벨 설치병원은 39.7%, 경찰서 연결 비상벨은 3%에 그쳤다. 올해 1~3월 의료계와 복지부 공동 조사결과 보안인력 배치 병원은 32.8%였다. 


이에 따라 앞으로 100병상 이상의 병원급 의료기관 2317개소는 경찰청과 연결된 비상벨을 설치하고, 1명 이상의 보안인력을 배치해야 한다.


정신의료기관도 보안장비, 보안인력 등 기준을 갖춰야 하며, 그 구체적인 기준은 정신건강복지법을 따르도록 했다. 또 폭력행위 예방 및 대응 내용을 담은 지침을 마련하고, 의료인과 의료기관 종사자 등에게 교육을 실시해야 한다.
 
이밖에 개정안은 의료기관 명칭을 표시할 때 의료기관 종류와 고유 명칭을 같은 크기로 표시하도록 한 규제를 삭제토록 했다.
 

현행 '건강한 종합병원'의 경우 의료기관 종류인 ‘종합병원’과 고유명칭인 ‘건강한’ 동일 크기로 표시하는하지만 향후 크기 규제를 삭제한다.


의료기관 인증을 받은 사실도 의료기관 명칭 표시판에 표시할 수 있도록 표시 항목을 확대한다. 명칭, 전화번호, 의료인 면허종류·성명, 상급종합병원, 전문병원 지정사실, 개설자가 전문의인 경우 개설자의 전문의 자격․전문과목에 의료기관 인증을 추가한다.


한글과 외국어를 함께 사용해 의료기관 명칭을 표시하는 경우, 외국어 표기 면적 및 글자 크기는 한글 표기사항보다 작아야 한다는 규제도 삭제한다.


정경실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장은 “시행규칙 개정안이 시행되면 환자와 의료인 모두 보다 안전하게 진료 받고 진료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될 것”이라고 전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수술실 출입통제 강화·가운 등 근무복 외부출입 자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