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7월0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군병원 특성화···수도·대전·양주 3곳 '수술집중병원' 육성
국방부, 방위력 증진 일환 의료체계 개선···"병사들 단체 실손보험 가입 추진"
[ 2019년 08월 15일 06시 28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국방부가 방위력 개선을 위한 주요 사업 중 하나로 군 의료체계 개편에 나선다.

국방부는 향후 5년 동안의 군사력 건설과 운영 계획을 담은 '2020~2024 국방중기계획'을 수립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방중기계획에 책정된 소요재원은 290조5000억원으로, 지난 1월 발표한 2018~2022년 국방중기계획(270조7000억원)보다 19조8000억원이 늘어난 규모다.

이중 군 의료개혁이 포함된 전력운영 분야에는 총 186조7000억원(연평균 증가율 5.3%)이 배분됐다.

국방부는 국민 눈높이에 맞는 군의료체계 개선을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우선 병사들의 단체 실손보험을 2021년까지 도입하고, 민간병원 진료승인 절차를 간소화해 장병 진료여건을 증진한다.

군 병원은 선택과 집중에 따라 특성화‧효율화한다. 수술집중병원(수도‧대전‧양주) 외에 나머지 군병원은 요양‧외래‧검진 등으로 기능을 조정하고 의료인력을 재배치한다.

2020년부터는 외상환자 치료를 위한 국군외상센터도 운영한다. 응급환자는 소방 등 범부처 협력에 기반해 골든타임 내 최적의 의료기관으로 후송‧치료한다. 

의무후송전용헬기 역시 내년까지 8대를 운영할 계획이며, 민‧관‧군 응급후송헬기 공동 활용을 통한 응급환자 후송에 적극 나설 방침이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군장병, 원하는 시간·장소에서 '진료 가능'
군의관도 수도권 쏠림현상…전방은 인력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봉사단, 신한은행 굿커넥트 공모전 4000만원
곽호신 박사(국립암센터 희귀암센터), 대한뇌종양학회 최우수 논문상
국민건강보험공단 장수목 부산경남지역본부장·서명철 인천경기지역본부장·김남훈 요양기획실장 外
경희대학교병원 내과 입원전담전문의
고대 37년 근속 김명신씨,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승원 교수(순천향부천병원 이비인후과), 국제학술지 후두경 7월호 '표지 논문’
김영진 한독 회장, 독일 정부 '십자공로훈장'
분당서울대병원 이재호 폐센터장·김기정 척추센터장·강성범 외과과장·김정훈 이비인후과장外
이동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제12회 LG화학 미래의학자상
김세혁 교수(아주대병원 신경외과) 대한뇌종양학회 회장 취임
국제성모병원 제5대 병원장 김현수 신부 취임
GC녹십자, 임승호 부사장 영입
헬릭스미스, 이재호 CFO(전무) 영입
충남대학교병원 이무현 사무국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