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3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영남대의료원 "해고간호사 복직, 원칙적 불가"
복직 요구 고공농성 관련 입장 표명, "원만하게 해결되도록 노력"
[ 2019년 08월 14일 11시 41분 ]

[데일리메디 정숙경 기자] 40여일이 넘도록 옥상에서 고공농성 중인 영남대의료원 해고 간호사들의 복직 요구에 대해 병원 측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표명하면서 갈등이 장기화될 전망이다.
 

김태년 영남대의료원장은 13일 의과대학 교수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병원은 어느 한 사람의 결정으로 운영되는 게 아니다"면서 "관련 규정과 법에 따라 운영된다"고 밝혔다. 
 

영남대의료원은 지난 2006년 인력 충원 등을 요구하며 부분 파업을 한 노조 간부 10명을 해고한 바 있다.
 

이후 해고자 7명은 2010년 대법원의 해고무효 소송에서 승소해 복직했지만 대법원은 간호사 3명의 해고는 정당해고라는 판결을 내렸다. 
 

이들은 13년째 농성을 하며 영남대의료원 측에 복직을 요구해 왔다.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자 지난달 1일 병원 옥상에서 농성을 진행 중이다.

김 원장은 "현행법으로는 뚜렷한 방법이 없다"며 "내부 규정이 바뀌지 않는 한 신규채용 및 특채는 불가능하다"고 잘라 말했다.

여기에 노무법인 창조컨설팅이 개입하면서 영남대의료원 노조가 와해됐다는 노조측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김 원장은 "결코 강제로 노조 탈퇴를 시킨 적이 없었다"며 "대법원 판결문을 보면 노조가 291일 동안 파업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사측 역시 원만하게 이번 사태가 해결되길 바란다"고 희망을 피력했다. 

jsk6931@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달 넘은 영남대의료원 고공농성···노사 갈등 악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령제약 메디컬본부장 김봉석 전무(중앙보훈병원 진료부원장)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조옥연 길병원 간호본부장, 인천광역시장상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이호경 한국콜마 제약부문 대표 모친상
이영진 前 이영진성형외과 원장 별세-정수현 수온누리약국 대표 시부상
조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