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나이 들면 숨 차는거 당연? 심부전 증상 가능성 높아"
조인정 교수(이대서울병원 순환기내과)
[ 2019년 08월 11일 21시 06분 ]
우리나라는 고령화 사회를 빠르게 지나 2018년 고령사회에 진입했다. 우리나라의 고령화 속도는 유례없이 빨라 초고령화 사회도 머지않은 미래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나이가 들면서 가장 걱정되는 것은 건강이지만, 때로는 주요 질환의 증상이 자연스러운 노화 과정처럼 보여, 노화인지 질병인지 일반인이 판단하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이는 고령 환자에서 심각한 주요 질환 진단이 늦어지는 원인 중 하나다.
 
예를 들어 관절이 아파 운동하기 힘들어지고 근력이 떨어지면서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생기기 시작하면, 으레 나이가 들어서 그러려니 하고 운동량을 줄이고 거동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적응해 점점 방 안에만 있게 된다.
 
나중에는 밤에 자기도 힘들 정도로 숨이 차서 급히 병원에 갔더니 심장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생기는 심부전으로 진단받기도 한다.
 
이렇듯 주요한 질환 증상인 호흡곤란을 응당 나이가 들어서 생기는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라고 여기고 방치하는 것이 늦은 진단의 원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
 
심부전은 심장의 펌프 기능이 떨어지거나 다른 이유로 몸에서 원하는 만큼의 혈액을 심장이 공급해 주지 못하는 질환으로, 여러 심장 질환이 악화된 결과이자 심장 질환의 최종 종착역과 같은 질환이다.
 
심부전 유병률은 60세 이상에서 급증하며 나이가 들수록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나라의 경우 80세 이상 연령군에서 유병률은 12% 정도이고 2040년에는 전체 유병률 또한 증가해 1.6%(2015년 기준)에서 3.35%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심부전은 1년 사망률이 15~16%, 5년 사망률은 약 50% 정도로 높은 질환이며, 이는 폐암을 제외한 대부분의 암 사망률보다 높기에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그렇다면 심부전은 어떻게 조기에 진단할 수 있을까? 증상이 있을 때 바로 확진을 위한 검사를 받는 것이 답이다.
 
심부전의 주 증상은 호흡곤란과 부종이다. 처음에는 운동 시에만 호흡곤란이 있다가 질환이 진행되면서 평상시에도 호흡곤란이 생기고, 더욱 진행되면 작은 움직임이나 수면 시에도 숨찬 증상이 생겨 밤에 잠을 자다가 숨이 차서 깨게 된다.
 
심부전 진단을 위해서는 심장의 구조와 기능 이상 평가를 위한 심초음파 검사를 시행해야 한다. 또 흉부 방사선 검사를 통해 심장의 크기와 폐 부종 여부를 확인한다.
 
이 밖에 심부전을 일으킨 근본적인 원인을 확인하기 위해 심장 CT, 관상동맥 조영술, 심장 MRI 등의 정밀검사를 시행하기도 한다.
 
다행히 최근에는 새로운 많은 치료법이 개발되고 있다.
 
약물 치료에서는 몸 안의 수분과 나트륨을 제거해 증상을 완화하고 부담을 줄여주는 약제와 심근 손상 진행을 막고 심근 수축력을 증가시키는 약제 및 혈관을 확장시켜 피의 순환을 도와주는 약제 등을 사용한다.
 
특히 최근 개발된 신약들은 사망률 감소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적절한 약물 치료를 적용했을 때 많은 경우 심기능 회복을 기대할 수도 있어, 빠른 진단과 약물 치료를 시작하는 것은 심부전 치료에서 매우 중요한 요소가 됐다.
 
심장재동기화 치료기나 삽입형 제세동기를 삽입해 증상 호전 및 수명 연장 효과를 얻을 수도 있다.
 
심부전이 더 진행돼 말기 심부전 상태가 되면 심장 이식 수술을 받아야 하는데, 최근에는 심실의 기능을 보조하는 인공심장도 나와 관련 보험도 적용되고 있다.
 
심부전 조기진단 외에 생활습관 교정도 질환 예방에 중요하다. 금연 및 금주, 싱겁게 먹기, 규칙적인 운동은 건강한 심장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다. 
 
호흡 곤란, 부종이 있을 때 병원에 조기 내원해 그 원인을 찾는 것도 중요하다.
 
심부전을 초래할 수 있는 관상동맥질환의 원인이 되는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와 같은 만성질환이 있을 경우에는 정기적인 병원 방문을 통해 이러한 질환을 잘 관리해야 한다.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정재호 교수(국제성모병원 호흡기내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