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5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기침하다 호흡튜브 빠져 11세아동 사망, "병원 1억3400만원 배상"
대법원 "원고 일부승소" 2심 원심 확정···"진정상태 유지 못한 의료진 과실 인정"
[ 2019년 08월 11일 17시 02분 ]

[데일리메디 백성주 기자] 처방 약물을 제때 투약하지 않아 사망한 환자에 대해 의료진 과실이 인정돼 “병원이 손해를 배상해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주심 김선수 대법관)는 사망한 어린이의 부모가 경상대학교병원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11일 밝혔다.


폐동맥고혈압을 앓고 있던 어린이 김군(당시 11세)은 가족여행 중 호흡곤란 상태에 빠져 지난 2011년 4월4일 경상대병원에 도착해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았다.
 

의료진은 김군 입 주위에 테이프로 기관튜브를 붙여 고정했다. 하지만 이튿날인 4월 5일 오전 튜브가 떨어져 심정지 상태가 발생했고, 이후 김군은 중환자실에 있다가 그해 6월 사망했다.


김군 부모는 의료진이 보호조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자녀가 사망했다며 병원을 상대로 1억5000만원의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냈다.


1심은 "김군이 말기 폐동맥고혈압 환자였고 병원 도착 당시 이미 심각한 정도의 호흡성산증으로 장기손상 가능성이 있었다"며 "인공호흡기 튜브 이탈이 직접적 원인이 돼 사망했다고 인정하기 어렵고 증거가 없다"고 원고 패소 판결했다.


그러나 2심은 김군이 기침을 해 인공호흡기 튜브가 빠진 점을 들어 의료진이 적절한 진정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해야 할 투약을 하지 않은 과실이 있다고 판단, 1심 판결을 뒤집고 병원의 배상책임을 인정했다.


다만 "호흡성 심정지가 김군 뇌부종 및 저산소성 뇌손상의 유일한 원인이라고 단정할 수 없다"며 "병원의 손해배상 책임을 일부 제한해 김군 부친에게 6791만원, 모친에게 6683만원을 지급하라"고 선고했다.


대법원도 “원심과 같은 판단이 판결에 영향을 미친 잘못이 없다”며 2심 판단이 옳다고 판단했다.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복강내 출혈 방치 환자 사망, 의사 1억4000만원 배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청주한국병원 진료원장 윤창균
은백린 교수(고대구로병원 소아청소년과),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김지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젊은의학자상
강신호 동아쏘시오그룹 명예회장, 제1회 대한민국 약업대상
강만수 성주군의사회장(효요양병원 원장),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장
황인규 교수(중앙대병원 혈액종양내과), 대한종양내과학회 '보험정책연구비상'
고대의대 28회 동기회, 발전기금 1억2000만원과 미화 2만불
30대 남성 말기암 환자, 화순전남대병원 5000만원
GC녹십자헬스케어 안효조 부사장
복지부 장영진 응급의료과장·성창현 예비급여과장·이상진 보건산업정책과장 外
김정아 교수(고대구로병원 내분비내과), 한국여자의사회 제1회 보령전임의상
정재한 교수(조선대병원 흉부외과) 모친상-박현경 원장(닥터지의원) 시모상
임병영 프라미스소아과 원장 모친상
신동근 신피부비뇨기과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