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2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발병 3위 대장암, 유전자검사 통해 예방·치료 '일석이조'
김태일 교수(연세암병원 소화기내과)
[ 2019년 07월 24일 17시 20분 ]
 
[데일리메디 고재우 기자] 암 조기관리 중요성에 대해서는 사실 재론의 여지가 없다. 특히 대장암의 경우에는 우리나라 암 발생지수에서 세 번째를 차지할 정도로 높아 조기발견 및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지난 2016년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총 21만 7057건(2014년 기준)의 암이 발생했는데, 대장암은 2만 6978건(12.4%)으로 갑상선·위 다음으로 집계됐다.
 
이런 대장암 발병 원인으로는 크게 두 가지가 꼽힌다. 유전적 요인과 생활습관이다. 이중 유전적 요인에 따른 대장암은 조기검사로 발병 시기를 늦추거나 관리를 가능케 한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나아가 대장암 조기관리가 자신뿐만 아니라 자식 등 가족력을 가늠하는 기준이 되기 때문에 주의깊게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
 
유전성 대장암은 전체 대장암의 5% 정도를 차지한다. 대한소화기암학회는 '제대로 알고 확실히 예방하는 소화기 암'을 통해 “전체 대장암의 약 15~30% 유전적 요인에 따라 발생한다. 이중 약 10~25%는 유전적 경향을 보이는 가족성 대장암에 해당되고, 나머지 2~5%는 원인 유전자가 알려진 유전성 대장에 해당된다”고 밝혔다.
 
유전성 대장암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것은 가족성선종성폴립증인데, 이 질환은 10대 시절부터 대장에 폴립(용종)이 생기며 결국 모든 환자에서 대장암이 발생한다.
 
김태일 연세암병원 대장암센터 소화기내과 교수[사진]는 “가족성선종성폴립증 환자들은 보통 10대때 대장에 폴립이 생기는데, 이 수가 100개에서 많게는 수 천 개까지 나타난다”며 “이들은 30대가 되면 암에 걸릴 확률이 높고, 이후에라도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100%”라고 단언했다.
 
다른 하나는 유전성비폴립증 대장암이다. 폴립이 다수 생기는 것은 아니지만 이것도 결국은 유전자 문제다. 해당 유전자가 있을 경우 대장암에 걸릴 확률은 50%를 상회하는데, 발병은 주로 40대에 나타난다.
 
이것은 ‘가족력’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부모가 유전성비폴립증 대장암을 앓았다면 50%의 확률로 유전될 가능성이 높다. 최근 가족구조가 대가족에서 핵가족으로 변화돼 가족력에 대해 정확히 아는 것이 대장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김태일 교수는 “유전성비폴립증 대장암은 결국 유전자 사안”이라며 “해당 유전자가 있으면 50% 이상의 확률로 40대에 대장암이 발병하게 된다. 특히 이 유전성 암은 자궁내막암, 난소암, 비뇨기계암 등 다른 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가족성선종성폴립증은 대장암 발병률 100%"
"가족성선종성폴립증 10대, 유전성비폴립증 대장암 20대부터 검사 필요"
"조기관리로 환자 본인은 물론 가족 건강도 긍정적"
“유전 상담 통해 예방적 치료 가능, 추가적인 다른 암 발생도 예방”

더 큰 문제는 유전성 암의 굴레가 비단 본인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에게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특히 ‘자녀들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가’에 대한 고민은 대장암 유전자를 보유한, 혹은 질환을 겪었던 부모라면 누구나 할 수 밖에 없을 것이다.
 
대한소화기암학회에 따르면 아버지 등 직계가족 중 대장암 경력이 있는 사람이 있다면 대장암 발생 위험은 약 1.5배, 2명 이상 있으면 약 2.5배 증가한다. 조부모와 같은 친척 중 대장암 환자가 있다면 본인의 대장암 발생 위험은 약 1.3배 높아지는 것으로 보고됐다.
 
김 교수는 가족성선종성폴립증은 10대, 유전성비폴립증은 20대부터 1~2년에 한 번씩 검사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더욱이 해당 유전성 암들이 다른 암으로 이어질 가능성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자녀들의 경우에는 유전성 암이 생기기 전에 어릴 때부터 관리해야 한다”며 “가족성선종성폴립증은 10대, 유전성비폴립증 대장암은 20대부터 1~2년에 한 번씩 검사하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특히 전체 대장암의 5%를 차지하는 유전성비폴립증의 경우 자녀에게 유전자를 물려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관련 유전자의 돌연변이 가능성을 살펴야 한다. 자녀가 관련 유전자를 가지고 있다면 암 발병 가능성은 대장암 70~90%, 자궁내막암 40~70%, 난소암 5~15% 정도다.
 
최근에는 여러 가지 유전자를 한꺼번에 살펴 볼 수 있는 ‘유전자 패널검사’가 늘어나는 추세인데, 다양한 질환을 가진 환자가 찾아올 경우 한 가지 요인만으로 원인을 진단할 수 없기 때문에 각광받고 있다. 해당 검사를 할 경우 기존 방법으로 찾을 수 없었던 유전성 질환도 파악이 가능하다.
 
특히 내시경뿐만 아니라 유전자 패널검사도 건강보험이 적용되기 때문에 환자가 부담해야 할 부분은 그리 크지 않다.
 
지난 2013년 미국 유명 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예방적 유방절제수술을 받아 화제가 됐다. 이후 2015년에는 예방적 난소 절제술을 받기도 했다. 물론 무분별한 절제술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으나, 암 예방을 위한 결단이라는 측면에서는 주목 받을 만한 결정이다.
 
김태일 교수도 유전상담을 통한 예방적 치료에 대해 긍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예방적 치료는 병원을 방문하는 이들에게는 다른 종류의 추가적인 암 발생과 연관해서 ‘관리’할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는 것이다.
 
김태일 교수는 “대장암센터 등을 방문할 경우 고위험군 노출 여부를 미리 알 수가 있다. 단순 가족력뿐만 아니라 몇 대에 걸쳐 내려오는 가족력도 점검하기 때문에 예방이 가능하다”고 자신했다.
 
이어 “내시경으로 확인하거나 폴립이 큰 경우가 확인되면 해당 환자뿐만 아니라 자녀 등 가족들에 대해서도 관리에 대한 조언을 할 수 있다”며 “대장암은 물론 자궁암·난소암 등을 정기적으로 확인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이를 통해 이전 같았으면 30~40대에 100% 걸렸을 암을 내시경 절제 및 약 복용과 수술 등을 통해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덧붙였다.
k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투자 확대···세브란스병원 수혜 입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데일리메디 전공의 지원 결과 보도 관련 접속 급증
김경민·정석종 용인세브란스병원 신경과 교수, 대한신경과학회 명인 학술상·향설 젊은 연구자상
안무영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송파의학상
오종건 국제골절치료연구학회 아·태 교육위원회 의장
동아쏘시오홀딩스 정재훈 전무-동아ST 이성근·신유석·소순종 전무 外
건양대병원 천은정 소아청소년토탈케어센터장·나상준 뇌신경센터장 外
김승기 대한소아청소년신경외과학회 회장
이태연 날개병원장, 제11대 대한정형외과의사회 회장 연임
김용주 한양대병원 소청과 교수, 대한소아소화기영양학회 학술상
GC(녹십자홀딩스) 허용준 사장·장평주 부사장-GC녹십자 남궁현·김진 부사장 外
정인경 교수(강동경희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아오내분비학회 학술상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박창환·기획조정실장 윤경철·교육수련실장 주재균 교수 外
조성진 교수(순천향대서울병원 신경외과), 대한두개저학회 회장
대한두경부종양학회 차차기 회장에 김철호 교수(아주대병원 이비인후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