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9월22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빨간불 건보재정···올 1분기도 '4000억' 적자
증가세 지속 우려감 증폭, 공단 "계획된 적자 수준으로 관리 가능"
[ 2019년 07월 24일 11시 11분 ]

[데일리메디 박근빈 기자] 보장성 강화 정책이 수행되면서 건강보험 재정에 대한 우려가 많아지고 있다. 지난해 기준 1778억원의 당기적자를 보였는데 올 1분기에만 4000억원의 적자가 발생한 것이다.


24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홈페이지에 공개한 올해 1분기 현금 포괄 손익계산서에 따르면 현금흐름 기준으로 올해 1분기(2019년 1월1일∼3월31일) 총수입 16조3441억원, 총지출 16조7387억원으로 4000억원에 육박하는 적자를 나타냈다.


작년 1분기 당기적자가 1204억원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적자폭이 3배 이상 증가했다. 건보 재정은 2011년 6008억원을 시작으로 2017년까지 7년 연속 당기수지 흑자를 보였다.


하지만 문재인케어가 본격 시행된 지난해 1778억원 당기수지 적자로 돌아섰다. 선택진료비 폐지, 2·3인 병실 건강보험 적용, 자기공명영상(MRI)·초음파 급여화 등 건강보험 급여가 확대되면서 재정지출이 크게 늘었다.


복지부는 향후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과제들을 차질없이 추진해 오는 2023년까지 보장률을 70.0% 수준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지난해 1778억원 적자였던 건강보험 당기수지는 올해 3조1636억원, 2020년 2조7275억원, 2021년 1조679억원, 2022년 1조6877억원, 2023년 8681억원 등 연속 적자를 보일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관련, 건보공단 관계자는 “보장성 강화에 따른 투입되는 재정이 많아지다 보니 계획된 적자가 발생한 것이다. 연속적인 적자 폭을 감안하고 정책이 설계되고 있는 과정인 만큼 재정 고갈 등의 문제에 큰 우려를 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건보재정 적자 전환? "흑자 때는 제대로 했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시의사회, 제18회 한미참의료인상 수상후보자 공모
복지부 김충환 사회서비스정책과장
이준홍 교수(공단 일산병원 신경과), 복지부 장관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이윤성 위원장
대한의사협회 KMA POLICY 특별위원회 신임 위원장 김홍식(배산메디컬내과 원장)
대한의사협회 의정협의체 단장 박홍준·간사 연준흠 外
식약처 마약정책과장 안영진 기술서기관 外
의정부성모병원 박태철 병원장 연임-진료부원장 한창희·연구부원장 김성수 교수 外
조승연 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 회장(인천시의료원장)
조준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홍보실 과장
식약처 이성도 농축수산물안전과장·박선영 기획재정담당관실 승진
가톨릭 부천성모병원 박일중·신재은 교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지원 '생애 첫 연구사업'
송진원 국제한타바이러스학회 회장(고대의대 미생물학교실) 취임
조준 건국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