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군병원 간호장교들도 직장내 괴롭힘 '고통'
4점 척도에 1.7점 평가, "56.8% 이직 의도·39.8% 이직 계획"
[ 2019년 07월 23일 12시 07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이 실시된 가운데 국군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장교들도 상당 수준의 괴롭힘에 시달리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간호학술지 군진간호연구 최근호(2019년 3월호)에는 국군간호사관학교 연구팀의 ‘군 병원 간호장교의 직장 내 괴롭힘, 직무 만족도와 이직 의도’라는 논문이 공개됐다.
 
연구팀은 2014년 7개 국군병원에 근무하는 간호장교 259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괴롭힘 경험 및 영향, 직무만족도, 이직 의도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은 언어적·비언어적 괴롭힘과 업무 관련 괴롭힘 등 '직장 내 괴롭힘 경험'을 측정하는 총 16문항으로 구성됐다.
 
직장 내 괴롭힘 측정을 위해서는 신체적·심리적 위축과 간호의 질 저하를 연계하는 13문항이 포함됐다.
 
조사 결과, 최고 4점 척도 평가에서 직장 내 괴롭힘 경험의 평균 점수는 1.70점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 항목을 살펴보면 언어적 공격 및 소외가 1.77점으로 가장 높았고 업무 관련 괴롭힘 (1.67점), 외재적 위협(1.25점)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 내 괴롭힘의 악영향을 나타내는 평균점수는 1.89점이었다.
 
괴롭힘을 당한 부정적인 결과로는 신체·심리적 위축이 평균 1.96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간호의 질 저하(1.82점), 불신 증가(1.75점) 등이 이어졌다.
 
직장 내 괴롭힘 경험은 이직 의도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구에 의하면 간호장교의 56.8%가 이직 의도, 39.8%가 실질적인 이직계획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군병원 간호장교의 직장 내 괴롭힘 경험과 이로 인한 부정적 결과를 막기 위해 직장 내 괴롭힘 경험을 감소시킬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할 것을 제안했다.
 
더불어 상급자에게 괴롭힘 경험을 자유롭게 보고할 수 있는 조직문화의 정착, 현시점에 맞는 새로운 실태연구 등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연구팀은 “간호장교, 군의관, 환자 등 간호장교에 대한 직장 내 괴롭힘의 주체가 누구인지 규명하고, 간호장교들과 간호가 어떤 영향을 받는지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이철주 교수(아주대병원 흉부외과) 장녀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식약처 경인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에 김영균 광주청장
정부, 세브란스의전 출신 서영완·전홍기→독립운동 유공자
복지부 박인석 보육정책관·질병관리본부 유천권 감염병분석센터장·김상희 인천공항검역소장
손해보험협회, 고대안암병원 저소득 중증환자 의료비 지원금 1억
동국제약 전세일 부사장 장남
경희대병원 이슬기·염지수 전공의, 해외 교류 대상자
신명하 베스티안 부산병원 부원장
송향주 세연가정의학과 원장 별세·김동구 연세대 의대 명예교수 아내상
김희경 아주대의대 교수·김은희 아름드리의원 원장 부친상
권오주 前 대한의학협회 대의원총회 부의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