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2월1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소득층 기혼자, 본인 기대수명 낮다
서울대병원 윤영호 교수팀, 성인 1005명 대상 설문조사
[ 2019년 07월 22일 16시 44분 ]
[데일리메디 박대진 기자] 저소득층과 기혼자는 기대수명이 낮은 반면 사회적 건강이 좋은 사람은 이상적 기대수명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은다.
 
서울대병원 이지혜, 심진아, 윤영호 연구팀은 한국인 대표집단의 건강상태와 이상적 기대수명을 조사하기 위해 일반인 100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시행했다.
 
응답자의 연령, 수입, 결혼여부 등 인구통계학적 특성과 신체적, 정신적, 사회적 건강 등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조사해 이상적 기대수명과 관계를 연구했다.
 
그 결과 여러 요소 중 소득’, ‘혼인상태’, ‘사회적 건강이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상적 기대수명은 개인이 주관적으로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수명으로, 흔히 말하는 얼마나 오래 살고 싶은가에 초점을 맞춘 개념이다.
 
본인의 삶과 주변 환경을 어떻게 바라보는지 파악할 수 있는 간단한 지표로, 구성원의 이상적 기대수명이 높을수록 보다 건강한 사회일 수 있다.
 
사회적 건강은 사회적으로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고, 자신의 일을 적절히 수행하는 상태로, 응답자들은 최고로 좋다”, “아주 좋다”, “좋다”, “조금 나쁘다”, “나쁘다범위로 답했다.
 
소득이 월 200만원 이상인 사람은 그 이하인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8배 높았고, 사회적 건강을 최고”, “아주 좋음으로 응답한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에 비해 1.39배 높았다.
 
일반적인 생각과 달리, 신체적 건강은 이상적 기대수명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 싱글인 경우 결혼한 사람에 비해 이상적 기대수명이 약 1.42배 높았다.
 
윤영호 교수는 저소득, 기혼자가 이상적 기대수명이 낮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소득이 낮은 기혼집단을 위한 사회적 제도와 지원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한 신체적 건강 뿐 아니라 전반적으로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회지 아시안너싱리서치’(Asian Nursing Research) 최신호에 게재됐다.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성욱 교수(강동경희대병원 호흡기내과)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생명나눔 공로상
고재웅 교수(조선대병원 안과), 광주시장상
여준성 보건복지부 장관정책보좌관
울산대병원 환경미화 퇴임직원, 작년 300만원·금년 500만원
김금찬 질병관리본부 검역지원과장
이재성 교수(중앙대병원 정형외과), 亞·太완관절학회 최우수 구연상
국제성모병원 김민범 교수·윤소연 전공의, 대한평형의학회 우수논문상
김영주 교수(이대목동병원 산부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복지부장관 표창
정준호 크리스탈생명과학 사장,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장 표창
2019년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옥조근정훈장 정필훈(서울대 교수)·근정포장 김재민(전남대병원 교수)·대통령 표창 정재호(연세대 교수) 外
안하림 전문의(전북대병원 유방갑상선외과), 아시아외과초음파학회 최우수포스터상
종근당고촌재단, ‘2019 대한민국 주거복지문화대상’ 종합대상
정홍근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족부족관절학회 회장 취임
한국콜마 윤상현 부회장-전무 김도연·한상근·전웅기 外