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국대병원 내과 전공의 파업 오늘 '분수령'
협의 안되면 7월22일부터 2단계 파업, "인턴 등 인력 부족 대책 마련" 촉구
[ 2019년 07월 21일 11시 48분 ]
[데일리메디 박성은 기자] 인턴 부족으로 과도한 업무를 부담하던 단국대병원 내과 전공의들이 지난 5월18일 단계적 파업에 돌입했다.
 
복수의 관계자에 따르면 단국대병원 내과 전공의들은 이날부터 21일까지 1단계 파업을 진행하기로 했다.
 
특히 병원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을 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2단계 파업을, 25일부터는 전면 파업을 강행한다는 방침이어서 긴장이 감돌고 있다.
 
단국대병원 내과 전공의들은 15일 병원 내 게시판에 ‘내과 전공의들의 병원에 전달하는 최후 통첩’이라는 대자보를 붙여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대자보에 따르면 금년 단국대병원 내과 인턴이 불합리한 방식으로 1명 줄어들면서부터 본격적인 문제가 시작됐다.
 
익명의 관계자는 “전공의 의견은 전혀 반영되지 않은 채 교수 편의를 위해 일이 진행돼 반발을 산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턴 수가 총 5명에서 4명으로 1명 줄어들면서 업무량이 늘었지만 병원 측은 전담 인력 충원을 비롯한 어떠한 대책도 마련하지 않았다는 것이 내과 전공의들 입장이다.
 
업무 부담이 늘어남에 따라 2명의 인턴이 퇴사해 현재 남은 인턴은 2명으로, 인턴과 전공의들 모두 업무 과부하를 겪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단국대병원 내과 전공의들은 인턴 스케줄 재조정, 인턴 병동제로의 전환, 긴급 전담인력 확충 등의 대안을 17일까지 병원 측에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18일 파업을 진행하게 됐다.
 
전공의들은 대자보를 통해 “병원 측에 ‘이러한 변화는 내과 질을 떨어뜨리고 인력난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며 전담인력 충원 등을 제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sag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업무 과중" 단국대병원 전공의 파업 예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신종철 교수(서울성모병원 산부인과), 인구의 날 기념 국무총리표창
의료분쟁조정위원장 겸 비상임이사 서상수 변호사-비상임이사 이진호 교수(동국대일산병원) 外
김홍섭 건국대학교 충주병원장
홍윤철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
권효진 삼성서울병원 책임병리사 시부상
정기택교수(경희대 의료경영학과) 부친상
오혜련 원장(오혜연산부인과의원)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