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중앙대병원 외과 젊은교수 3명 잇단 사직
[ 2019년 07월 16일 16시 43분 ]
최근 중앙대병원 교수들이 연이어 병원을 떠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그 배경에 관심. 특히 외과에서는 젊은스탭 3명이 다른 병원으로 이직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내부적으로 적잖은 충격. 

이와 관련, 병원의 한 교수는 "단일 진료과에서 한 학기에 젊은교수 셋이 그만두는 상황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최근 몇 년간 우리 병원의 서울대, 연대 출신 젊은교수들이 모교 병원으로 돌아가 특히 젊은 스탭들의 사기가 많이 저하된 상황"이라고 소개. 그는 또 "현재 우리 병원은 상급종합병원 재지정과 광명병원 건립에 사활을 걸고 있는데 모두 결과를 낙관하기 쉽지 않은 사안"이라고 우려감을 피력.
 
이에 대해 병원 관계자는 "외과 3명의 교수 등 해당 의료진들이 다른 병원으로 이직한 것은 사실이나 개인적인 사정 혹은 좋은 제의로 결정된 것으로 알고 있다. 병원 내부적인 문제로 인한 것은 아니다"고 해명.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