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1월18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일본산 전문의약품 판매 국내 제약사 '촉각'
불매운동 흐름 주시, 미국 이어 수입액 2위·원료도 비중 큰 상황
[ 2019년 07월 15일 17시 11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면서 한일관계 악화가 일본계 제약업체는 물론 국내 제약업체들에게도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업계가 예의주시하고 있다.
 

15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일본에서 의약품을 도입해 판매하거나 원료의약품을 수입하는 국내 제약사들이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한국의약품수출입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일본은 미국에 이어 의약품 수입국 2위를 기록했다. 이는 화장품 부문까지 모두 포함하는 수치다.

의약품만 따로 분리해서 보면 원료의약품은 3억336만 달러(약 3562억원), 완제의약품은 2억6666만달러(약 3130억원), 의약외품 952만7000달러(약 112억원)로 집계된다. 

대표적인 전문의약품 품목으로는 일본 제약사인 에자이의 치매치료제 '아리셉트'(성분명 도네페질)가 있다. 국내에선 대웅제약이 제조와 허가를 맡고 있으며 한국에자이가 판매를 담당하고 있다.

아리셉트는 올해 1분기 원외처방액 약 205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전문의약품 중 6위를 차지했다.

아스텔라스의 전립선비대증치료제 '하루날디'(성분명 탐스로신)는 보령제약이 도입해 국내 판매를 맡고 있다. 하루날디 역시 올해 1분기에만 원외처방 176억원을 기록하며 10위에 올랐다.

대형 품목에 속하는 다이이찌산쿄의 고혈압치료제 '세비카'(성분명 올메사르탄), 고혈압 3제 복합제 '세비카HCT'(성분명 암로디핀·올메사르탄·히드로클로로티아지드)는 대웅제약이 국내 영업 및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다. 세비카는 1분기 122억원, 세비카HCT는 82억원 정도 원외처방됐다.
 
다케다제약의 소화성궤양용제 '란스톤엘에프디티'(성분명 란소프라졸)과 당뇨치료제 '액토스'(성분명 피오글리타존)는 제일약품이 맡고 있다. 란스톤엘에프디티는 1분기 72억원, 액토스는 46억원의 원외처방을 기록했다. 
 
이처럼 한일 제약사 간 협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일본 정부와 한국 정부 간 갈등으로 등장한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일본산 음료, 주류와 같은 유통 분야에서 의약품 분야까지 확산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만약 불매운동이 강화되고 두 정부 간 갈등도 심화된다면 보복성 조치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수출 규제 품목 확대가 시행될 경우 완제의약품은 물론 원료의약품 수급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

이 경우 원료의약품을 활용해 생산되는 전문의약품 제조 및 공급에도 어려움이 생긴다. 국내 제약사가 원료의약품 제조사를 교체하게 되면 원료의약품등록(DMF) 정보 변경 등의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익명을 요구한 국내 제약사 관계자는 "일본 의약품 수입 비중이 상당히 크고, 대형사들이 이들 제품들의 유통을 담당하는 경우가 많아 다들 주의 깊게 모니터링하고 있을 것"이라며 "물론 '의약품'은 다른 재화와 달리 생명과 직결돼 있다보니 주요 불매 대상에 포함되기 어려운 측면도 있으나 국민 여론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갈지 모르니 긴장이 되는 건 사실"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제약사 관계자는 "일본 제약사로부터 도입한 상품의 경우 타격이 있을 수 있다"며 "전문의약품의 경우 매출 자체에는 타격이 없겠지만, 원료의약품 수급이란 변수가 있어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의료진들은 일본산 제품 불매운동이 전문의약품 처방 패턴에는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 소재 대학병원 교수는 "양국 간 정치 갈등으로 인해 처방하던 약 종류가 바뀌거나 새로운 약 처방 시 일본 약을 꺼리는 일은 거의 없을 것"이라며 "의학적 판단 아래 과학적 데이터를 갖춘 약을 선택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일반의약품의 경우 영향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이콧 재팬" 제약계도 파급···한국오츠카제약 긴장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강릉시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김이수 교수(한림대성심병원 유방내분비암센터장),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정회원
신응진 대한수련병원협의회 회장(순천향대부천병원장)
한광협 제5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장 취임
한동근 교수(차의대 의생명과학과), 한국조직공학·재생의학회 회장 취임
박훈준 교수(서울성모병원 순환기내과), 생명의 신비상 생명과학분야 장려상
양동원 교수(서울성모병원 신경과), 인지중재치료학회 회장 취임
신임 한국당뇨협회장 김광원 교수(가천대길병원 내분비대사내과)
윤성수 대한혈액학회 회장 취임
정우기 교수(전남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제5대 화순군립요양병원장
김은희 서울나은치과 원장 모친상-윤경식 오산세마그린요양병원장·이준형 영주적십자병원 응급의학과장 장모상
이소윤 분당차병원 교수(이비인후과) 시모상
문영중 후생신보 부국장 부친상
양귀철 대전한국병원 비뇨기과장·양선영 푸른소아과의원장 부친상-채성희 채소아과의원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