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11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인 살해 남성은 집행유예, 무과실 의사는 실형"
[ 2019년 07월 14일 18시 10분 ]

[데일리메디 정승원 기자] “연인의 목숨을 빼앗은 남자는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는데, 과실 없는 의료사고 사건에서 의사는 금고형을 선고받았다. 의사를 어떻게 보고 있는 것인가.”
 

김동석 직선제 대한산부인과의사회장 겸 대한개원의협의회장이 최근 안동 某산부인과 의사가 법원에서 금고 8개월 실형을 선고받은 사건에 대해 통탄. 안동에서 산부인과를 운영하는 의사 A씨는 사산아 유도분만을 시행하던 중 태반조기박리로 인한 과다 출혈을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며 유죄를 선고 받아. 이에 김 회장은 최근 대전고등법원에서 사귀던 여성을 폭행해 살해한 피의자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한 사건을 예로 들며 억울함을 피력.
 

김 회장은 “1심에서는 개인병원이 대학병원 수준의 대응을 하는 것이 어렵다면서 무죄로 판단했는데 2심에서는 뒤집혔다”며 “고의도 없고 과실도 아닌데 의사를 구속한다면 화풀이 밖에 되지 않는다”고 비판. 현재 산부인과 의사들 사이에서는 분만 거부나 규탄 집회 등 구체적인 대응 방침이 나오고 있는 상황. 김 회장은 “의사가 잘못했으면 벌을 받아야 하지만 최선을 다했는데 유죄를 선고받는다면 누가 분만을 하겠냐. 분만 거부를 선언하자는 이야기도 나오지만 그렇게 된다면 가뜩이나 분만인프라가 없는 상황에서 환자들 피해가 커진다. 하지만 집회의 경우 구체적이 이야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라고 의사들 분위기를 소개.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산부인과 의사 2명 '법정구속·무죄' 뒤집힌 2심 판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찬 교수(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대한병리학회 차기회장
강동희 대한두개안면성형외과학회 이사장 취임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분쉬의학상 본상 구본권 교수(서울의대 내과학)·젊은의학자상 기초부문 조성권·임상부문 이주호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신임 이사장 김덕윤 교수(경희대병원 핵의학과)
(주)지원 임직원, 칠곡경북대병원 5000만원
신현진 교수(건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학술대회 구본술 학술상
박성파 교수(경북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JCN 연구자상
조경진 교수(단국대병원 안과), 대한안과학회 세광학술상 대상
박윤길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연하장애학회장 취임
가톨릭의대 김영균·서울의대 정희순 교수, 제41회 유한결핵및호흡기학술상
이덕희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행정안전부 장관상 표창
대한피부과의사회 이상준 회장(아름다운나라피부과)
최재구 한강수병원 대표 원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