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4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현금 매출 20억 빼돌린 병원장 '집행유예 3년·벌금 7억'
서울 강남서 미용전문병원 운영
[ 2019년 07월 14일 14시 39분 ]

[데일리메디 박정연 기자] 20억원 상당의 현금 매출액을 가족명의 계좌로 빼돌려 탈세한 30대 병원장이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부장판사 송인권)는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조세) 등 혐의로 기소된 김 모 씨(39)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벌금 7억원을 선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 강남에서 미용전문병원을 운영하던 김씨는 2013년 1월부터 2014년 5월까지 총 148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하지만 이 중 현금 매출인 20억원은 국세청에 신고하지 않았다.
 

이를 통해 총 6억5000만원 상당의 부가가치세 및 종합소득세에 대한 과세를 피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는 "보통 성형외과에서는 매출이 발생하면 실장에게 1~10%의 성과보수를 주곤 하는데 이 과정에서 매출액 누락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객관적인 자료가 부족하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병원 직원에게 현금매출 누락을 지시하고, 가족에게 문자로 매일 보고받은 점 등 죄질이 좋지 않다"며 "탈세는 다른 국민에게 부담을 전가하고, 조세질서를 어지럽히는 만큼 엄벌해야 한다"고 판시했다.

이어 "다만 피고인이 범행 후 포탈세액 상당 부분을 납부한 것은 유리한 정황"이라며 "피고인은 현재 시각장애가 있는 등 건강이 좋지 않은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김씨는 해당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mut@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달러·엔화 2억대 은닉 유명 성형외과 의사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조병호 팀장(경희의료원 직업환경의학과), 고용노동부 장관 표창
김세중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편집위원 위촉
천종기 씨젠의료재단 이사장, 한양대 발전기금 5억원
추무진 한국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前 대한의사협회장), 대한민국 공헌대상
식약처 소비자위해예방국 통합식품정보서비스과장 김재선 外
(주)라디안큐바이오 닥터버블, 대한민국 고객만족 브랜드 대상
길병원, 우수전공의 조혜정(내과) 이기웅(안과) 한대근(정신건강의학과)
데일리메디 신입·경력 취재기자 및 광고·영업 경력직
김명정 신임 대한의료기기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기택 신임 경희대의료원장
대한유방갑상선외과의사회, 대한의사협회 투쟁기금 300만원
이윤석 교수(서울성모병원 대장항문외과), 아태수술감염학회 최우수 구연학술상
김제우 원장(연세우리소아청소년과의원) 부친상-이혜원 명예교수(연대 간호대) 남편상
김현진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