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이콧 재팬" 제약계도 파급···한국오츠카제약 긴장
SNS 등 불매운동 리스트 올라 촉각, 日 제약사 10여개 국내 진출
[ 2019년 07월 11일 05시 55분 ]
[데일리메디 양보혜 기자] 한일관계가 연일 악화일로를 걸으면서 국내 진출 일본계 제약사들이 타격을 입게 될까 긴장하는 모습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 규제 등 사실상 경제보복 조치를 한 데 대해 반발한 국내 소비자들이 일본 기업 및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 리스트'가 공유되고 있는데, 그 목록에 일본계 제약사인 '오츠카제약'이 포함돼 있어 향후 추이가 주목된다.

현재 국내 진출 일본계 제약사들이 상당히 많다. 한국오츠카제약을 비롯해 한국에자이, 아스텔라스제약, 한국산텐제약, 한국다케다제약, 한국다이이찌산쿄, 한국쿄와하코기린, 미쓰비시다나베파마, 한국오노약품공업 등 10여개 회사가 꼽힌다.

한국오츠카제약은 전문의약품, 의료기기, 헬스케어 사업 분야를 갖고 있다. 특히 헬스케어 분야에 남성 전용 스킨케어 브랜드 '우리'와 '오스'가 포함돼 있어 불매운동 리스트에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오츠카제약은 국내에서 지난해 1617억원의 매출액을 올렸다. 이는 전년 대비 8.8% 증가한 수치다. 

한국오츠카제약에 이어 '화이투벤', '액티넘' 등 한 번쯤 이름을 들어봤을 만한 일반의약품들을 보유한 한국다케다제약 역시 향후 불매운동 대상 리스트에 포함될 가능성이 높은 제약사로 지목된다. 

한국다케다제약은 국내 진출 일본 제약사 가운데 매출 2위를 기록하며 승승장구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2116억원으로 이는 전년보다 4.4% 향상된 실적이다. 

반면 한국에자이와 아스텔라스제약, 한국산텐제약, 한국다이이찌산쿄, 미쓰비시다나베파마, 한국오노약품공업 등은 전문의약품 사업에 중점을 두고 있어 이번 사건에서 한 발짝 벗어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소비자가 구매력을 발휘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이나 건강기능식품과 달리 전문의약품은 의사가 처방 여부를 결정하기 때문에 파급효과가 상대적으로 적다. 

익명을 요구한 일본계 제약사 관계자는 "우리 회사는 전문의약품만 있어 불매운동에 대해 크게 신경쓰지 않고 있다"며 "다만, 이번 사태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몰라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나 유투버로 활약 중인 일부 약사들은 일본 의약품 불매운동 시 대체 가능한 국내 제약사 의약품을 추천하는 콘텐츠를 올리고 있어 이번 사태로 인해 수혜를 보는 회사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어 한국다케다제약의 종합감기약 '화이투벤'과 구내염치료제 '알보칠' 대신 제일헬스사이언스 '펜싹코프'와 퍼슨의 '오라칠', 경동제약 '애니메디' 등이 소개됐다. 

뿐만 아니라 한국다케다제약의 인기품목인 합성비타민 '액티넘'을 대체할 제품으로 JW중외제약의 '뉴먼트', 일동제약의 '엑세라민엑소' 등이 거론되기도 했다. 

업계 관계자는 "일본 제약사들이 전문의약품은 물론 일반의약품 시장에서 오랫동안 사랑받아 왔다"며 "그러나 이번 사건이 지속 확대된다면 감기약, 구내염치료제는 물론 일본 제약사들이 강세를 보였던 인공눈물(일반의약품) 등으로 불매운동 대상 범위가 확대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 경우 국내 제약사 품목들이 반사이익을 누리게 될 수 있다"며 "반일감정 확산이 국내 제약사들에게 또 다른 기회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bohe@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악화일로 한일 관계···보복관세 직격탄 '의료기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식품의약품안전처 정책과장 부이사관 김명호·이남희 外
박혜경 질병관리본부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
서울성모 민창기 교수, 국제보건의료재단 보건복지부 장관상
김철민 교수(서울성모병원 완화의학과), K-Hospital 보건복지부장관상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이동준 전문위원(前 심평원 대구지원장)
종근당홀딩스 신임 대표에 최장원 대외협력 전무
오주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정형외과), 미국스포츠의학회지 편집위원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 복지부장관 표창
비브라운 코리아, 채창형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학교의료원 미래전략처장 조윤제교수·경영정책실 부실장 이봉재교수-경희의료원 환자안전본부장 김의종교수·홍보실장 윤성상 교수 外
제24회 서울특별시의사회의학상 개원의학술상 한승경·염창환·전소희-젊은의학자논문상 서종현 外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 제16회 한독학술경영대상
고길석 광주 수완센트럴병원장 부친상
고원중 교수(삼성서울병원 호흡기내과) 별세